이낙연 "윤석열 검찰총장 혐의 충격적..국회 국정조사 검토해야"
상태바
이낙연 "윤석열 검찰총장 혐의 충격적..국회 국정조사 검토해야"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11.25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화상으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화상으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 감찰과 직무정지에 대해 "국회에서 국정조사를 추진하는 방향을 검토해 달라"며 "법무부가 밝힌 윤 총장의 혐의는 충격적"이라고 밝혔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법무부가 어제 윤석열 검찰총장을 징계 청구하면서 그의 직무집행을 정지했다"고 말하며 "법무부가 밝힌 윤 총장의 혐의는 충격적이며 가장 충격적인 것은 판사 사찰"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주요 사건 담당 판사의 성향과 사적 정보 등을 수집하고 그것을 유포 하는데 대검이 중심적 역할을 했다고 하는데 그것은 조직적 사찰의 의심을 받기에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구나 그에 대한 대검의 해명은 문제의 심각성을 검찰이 아직도 인식하지 못하고 있음을 드러냈다"면서 "그런 시대 착오적이고 위험 천만한 일이 검찰 내부에 여전히 잔존 하는지 그 진상을 규명하고 뿌리를 뽑아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그에 필요한 일을 우리 당도 함께 해야하며 법무부의 규명과 병행해 국회에서 국정조사를 추진하는 방안을 당에서 검토해 주시기 바란다"며 "법무부는 윤 총장에 대한 향후 절차를 엄정하고 신속하게 진행해 주기를 바라며 다른 혐의에 대해서 신속히 진상을 밝히고 응분의 책임을 물어야 하고 윤 총장은 검찰의 미래를 위해서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오후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가 다시 열리는데 공수처가 왜 필요한지는 어제 법무부 발표로 다시 한 번 입증됐다"며 신속한 공수처 설치를 거듭 주장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영연맹 회장 선거에 대한 노민상 전 국가대표 수영감독의 입장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 코로나19 체육인 피해대책 방안 촉구 1인 시위’계속하겠다.
  • 이종걸 대한체육회 후보자 ‘존폐위기 지방대학 체육특성화 종합대학 전환 정책’발표... 이회택 前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등 참석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직장운동경기부 창단을 통한 엘리트체육 활성화 방안 제시
  • 장영달, 손흥민 '푸스카스상' 축하... "코로나 정국에 시원한 청량제"
  • 장영달, "대한체육회장 선거 페어플레이 합시다" " 방해공작 심각하게 받고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