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불법어구 적재 도주선박 검거
상태바
여수해경, 불법어구 적재 도주선박 검거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11.23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선불응 도주 한달 사이 3번째, 불법 어로행위 엄중 단속할 것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송민웅)허가 받지 않은 어구를 적재하고 해양경찰 경비함정의 정선명령에 불응·도주한 선박을 검거했다23일 밝혔다.

여수해경은 지난 2123:20경 여수시 구항 수협위판장 인근 해상에서 허가받지 않은 어구인 새우사각틀(축구골대 모양, 6m×4.5m)을 적재한 선박 A(여수선적, 4.98, 연안복합)를 검거했다.

A호의 선장 B(남자, 61, 여수거주)211730분경 출항하여 해상에 숨겨놓은 사각틀망 1틀을 수거하고 이동하다 만성리 해수욕장 동방 1.5해리 해상에서 경비활동 중이던 여수해경 경비함정에 발견, 정당한 정선명령에 불응하고 약 20km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여수해경은 수산자원관리법(불법어구 적재)과 해양경비법(정선명령 불응) 위반 등으로 B씨를 조사할 계획이다.

여수해경 관계자는여수해경은 신형 연안구조정 및 고성능 RIB와 같이 최고속력 30노트를 가볍게 넘나드는 장비가 많이 보급되어 고속 선외기로도 해경의 추적을 벗어나기 어렵다, “해양경비법에 따른 해양경찰의 정당한 정선명령에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여수해경은 불법 잠수기, 연안선망, 새우조망 등 관내 고질적인 민원사건에 대해 근절을 목표로 해상 및 육상 합동 단속을 진행하고 있으며, 민생침해 사범에 대해서는 강력하고 엄정하게 대처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영연맹 회장 선거에 대한 노민상 전 국가대표 수영감독의 입장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 코로나19 체육인 피해대책 방안 촉구 1인 시위’계속하겠다.
  • 이종걸 대한체육회 후보자 ‘존폐위기 지방대학 체육특성화 종합대학 전환 정책’발표... 이회택 前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등 참석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직장운동경기부 창단을 통한 엘리트체육 활성화 방안 제시
  • 장영달, 손흥민 '푸스카스상' 축하... "코로나 정국에 시원한 청량제"
  • 장영달, "대한체육회장 선거 페어플레이 합시다" " 방해공작 심각하게 받고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