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윤석열 검찰총장 정치적 중립 안할거면 거취 선택해야"
상태바
이낙연 "윤석열 검찰총장 정치적 중립 안할거면 거취 선택해야"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11.17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관훈토론회 공직자 정치적 중립 지켜야-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에 대해 "정치적 중립이 필요한 공직자로서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낙연 대표는 1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윤석열 검찰총장애 대해 "윤 총장이 그 자리에 있는 한 공직자로서 합당한 처신을 해야 한다"며 "정치적 중립 시비, 검찰권 남용 논란 등을 불식시킬 생각이 없다면 본인이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 사이 갈등에 대해서는 "추 장관의 경우 비교적 스타일 쪽에서 아쉽다는 말을 듣는 것"이라면서도 "모든 걸 옳다고 보지는 않지만, 검찰 내부가 수사대상이 된 사례에 대해 지휘하는 것은 불가피했다"고 언급했다.
 
다만 논란이 된 추 장관의 '비밀번호 공개법' 검토 지시와 관련해서는 "신중하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진술거부권과 방어권 훼손이라는 문제 제기에 일리가 있다"는 입장을 보이며 추 장관과의 생각을 달리했다.
 
당내 친문(친문재인)계의 여론을 지나치게 의식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유의하겠지만, 그러지는 않는다"며 "야단도 많이 맞고 있다"고 답했다.
 
예결위원장인 민주당 정성호 의원이 추 장관에게 '정도껏 하라'고 지적한 일로 강성 지지자들의 비난을 받은 것과 관련해서는 "같은 당원에게 지나친 상처를 주는 것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고 말하며 중립적인 입장을 보였다.
 
또한 정치권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가덕도 신공항 이슈인 김해신공항 백지화 논란과 관련해선 "정치적 고려가 있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가덕도 등 새 부지에 대해 압축적으로 검증하자는 요구가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프로야구 SSG랜더스의 SSG랜더스필드 승리 요정 치어리더 이지현, 목나경의 집중 인터뷰
  • 프랑스어에 담긴 진심을 그대로 전하는 고종석의 ‘어린 왕자’ 출간
  • 여곡 오연복 시인 · 장기욱 이사장 시비제막식(詩碑除幕式)
  • K리그 수원 FC의 승리 요정 치어리더 안지현의 집중 인터뷰
  • 코로나시대 대응 생활 방역이 정답
  • 이정록 시인, '내가 꽃을 사랑하는 이유' 서정시집 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