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3국 의원회의 열고 긴밀한 협력 이어 나가기로...
상태바
한-미-일 3국 의원회의 열고 긴밀한 협력 이어 나가기로...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11.10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 상황 속 3국간 협력 도모·미 대선 결과의 영향 논의 -
1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미-일 의원회의에 참석한 우리나라 대표단 송영길 의원을 대표단장으로 박 진·김한정·조태용 의원이 화상 회의를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코로나19로 전세계가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대면회의의 제약을 넘어 한미일 3국간의 협력을 도모하기 위한 「제28차 한미일 의원회의(Korea-U.S.-Japan Trilateral Legislative Exchange Program, TLEP)」가 10일 오전 의원회관 제1간담회의실(영상회의실)에서 개최됐다.
 
대한민국 대표단은 송영길 의원을 대표단장으로 하여 박 진·김한정·조태용 의원이 참석했고 미국에서는 마크 타카노·프렌치 힐·아미 베라 의원이,일본에서는 마사하루 나카가와·이노구치 쿠니코·야마모토 고조·히로에 마키야마 의원이 참석해 한-미-일 의원들이 화상 회의를 통해 협력해 나가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했다.
 
이번 제28차 한미일 의원회의는 본래 미국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화상 회의로 개최 되었으며 ‘미 대선결과의 영향 및 미·중 관계’를 주제로 폭넓고 심도 있는 토론이 진행됐다.
 
3국 대표단은 미 정권 교체가 한국 및 일본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에 미칠 영향에 대해 논의하며 새로운 미국 정부의 대중(對中) 정책과 중국의 부상이 동북아 지역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의견을 공유 하고 일본 스가 정권 출범 이후의 변화에 대해 긴밀히 논의해 나간다는 입장을 같이했다.
 
또한 각국의 코로나19 대응 및 북한 문제에 대한 공동의 대책 마련과 3국의 협력체계 구축의 필요성에 대해 뜻을 모았고 한미일 의원회의(TLEP)는 2003년 출범한 이후 연 2회 정례적으로 회의가 열리고 있다.
 
3국 의원회의는 통역없이 영어로 진행되며 회의과정 및 결과는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여 의원간 자유로운 토론을 통해 3국의 정치·외교적 협력을 강화하는 의회 차원의 친목 채널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영연맹 회장 선거에 대한 노민상 전 국가대표 수영감독의 입장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 코로나19 체육인 피해대책 방안 촉구 1인 시위’계속하겠다.
  • 이종걸 대한체육회 후보자 ‘존폐위기 지방대학 체육특성화 종합대학 전환 정책’발표... 이회택 前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등 참석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직장운동경기부 창단을 통한 엘리트체육 활성화 방안 제시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손흥민 선수 유럽통산 150호 골 달성에 엘리트 체육지원 강화 약속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방송연설에 많은 체육인들 가슴 먹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