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윤석열 부하 발언 생경 스럽고 민망"
상태바
추미애,"윤석열 부하 발언 생경 스럽고 민망"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10.26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 국정감사 추미애 법무부 장관 윤석열 검찰총장 발언 중립성 훼손-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종합감사에 참석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여야 의원들의 질의를 기다리고 있다.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종합감사에 참석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여야 의원들의 질의를 기다리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26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전 국정감사 자리에서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말한 데 대해 "'부하'라는 표현은 생경하다"고 말하며 윤 총장의 주장을 일축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 자리에서 "법무부장관은 검찰총장의 상급자라는 표현은 가능한가"라는 질문에 "맞다"고 답하며 총장의 부하 논란에 대해 거듭 주장했다.
 
추 장관은 "검찰은 행정부냐"는 질문에 "법원은 삼권분립 아래에서 독립된 사법부 소속이다. 그러나 검찰에 대해서는 검찰청을 두어 관장하는 것이고 법무부장관은 그뿐만 아니라 검찰사무 전반, 또는 출입국 여러가지 전반을 지휘감독하는 정부 위원"이라고 강조했다.
 
추 장관은 "윤 총장이 상당히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검찰총장으로서는 선을 넘는 발언이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지휘감독권자로서 죄송스럽고 민망하다고 생각하며 이 자리를 빌어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또한 윤석열 총장의 퇴임후 국민에게 봉사할 것이라는 발언에 대해 '엄격히 중립을 지켜야 할 총장이 정치적인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민망스럽다"며 검찰총장은 정치할 뜻도 보여서는 안 될 자리라며 발언의 선을 넘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제20회 천등문학회 주관 '함께 상 드리는 모임' 시상식 거행
  • 한국시니어스타협회 라이브 자선패션쇼 성황리 개최
  • Sj산림조합 상조는 최상의 소비자의 눈높이이다.
  • 인천북부교육지원청, 문화예술로 만나는 민주시민교육
  • 2020제 4회 다선문학 신인문학상 시상식 및 출판기념회 성료
  • 인천과학예술영재학교, 교육 기부 활동으로 나눔의 가치를 실천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