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진흥공사 여객선사들 코로나로 매출 94% 감소했는데 지원은 4건
상태바
해양진흥공사 여객선사들 코로나로 매출 94% 감소했는데 지원은 4건
  • 전용현 기자
  • 승인 2020.10.20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간 폐업한 선사는 3개
-2019년에 한일고속해운(부산~대마도)과 신안농업협동조합(목포~암태)이 폐업
- 2020년에는 디비에스크루즈훼리(동해~블라디보스톡~사카이미나토)가 폐업
사진=한일고속해운이 운항했던 여객선
사진=한일고속해운이 운항했던 여객선

 

코로나로 인해 국제 여객선 이용객이 1/20수준으로 급감하고, 3개 여객선사가 폐업하는 등 어려운 상황인데 해양진흥공사의 여객선사 지원실적은 4건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국회의원(부산 사하갑)이 해양수산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2020년 8월 국제 여객선 이용객은 17만명으로 2019년 297만명보다 94% 감소하고, 국내 여객선 이용객은 2020년 709만명으로 2019년 1,459만명보다 51% 감소했다.

아울러 최근 3년간 폐업한 선사는 3개이다. 2019년에 한일고속해운(부산~대마도)과 신안농업협동조합(목포~암태)이 폐업했고, 2020년에는 디비에스크루즈훼리(동해~블라디보스톡~사카이미나토)가 폐업했다.

해양진흥공사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해운업 긴급지원 방안을 수립해 올해 8월까지 중소선사에 3,240억원을 지원했다. 화물선사가 55건 3,171억원(98%)으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여객선사는 4건 69억원으로 전체 지원규모의 2.1%에 불과하다.

대표적으로 대출이자 지원사업의 경우 여객선은 총 지원목표액 300억원 중 10개 선사가 신청해 3개 선사가 50억원을 지원받았고, 화물선은 총 900억원 중 48개 선사가 신청해 25개 선사가 575억원을 지원받았다. 화물선사가 신청 대비 선정비율도 높고, 지원실적도 많다.

최의원은 “여객선은 화물선보다 담보가치가 부족하고 사업리스크도 높아 일반 금융기관을 이용하기가 더 어려운 상황”이라며 “코로나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해양진흥공사가 한시적으로라도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세종대 진중현 스마트생명산업융합학과 교수, 한중 산학연 대형공동연구 공동학술세미나 개최
  • 시민방송 RTV,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7월 15일 첫 방영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한산: 용의 출현'의 주역들이 극장가에 출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