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새벽 긴급출동해 암초충돌 어선 침몰위기 모면
상태바
태안해경, 새벽 긴급출동해 암초충돌 어선 침몰위기 모면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10.18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까이 접근하는 안강망 어선 3척 미리 피하려다 빠른 물살에 밀리며 암초에 부딛혀 침수
▲사진 암초충돌로 침수 중이던 어선에 올라 긴급 배수조치 등 구난작업에 나선 태안해경. (출처=태안해양경찰서)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태안군 옹도 인근 해상에서 18일 일요일 새벽 440분쯤 암초 충돌에 의한 선저 파손으로 바닷물이 차오르던 5.2톤급 어선 A호가 긴급출동한 태안해경의 도움으로 침몰위기를 넘겼다.

암초충돌 직후 A호 선장 B(69)는 출입항 신고소에 즉시 전화해 사고사실을 알리는 한편, 어선내 펌프를 가동해 배수작업을 실시했으나 선수와 기관실 침수가 계속돼 점점 가라앉고 있던 상황이었다.

태안해경은 경비함정과 태안구조대, 신진파출소 연안구조정을 비롯해 인근 조업어선 2척과 민간구조선 1척을 현장에 급파하는 한편, 2차 사고 예방을 위한 항행 안내방송과 함께 혹시 모를 오염사고 대비를 위해 방제정을 비상소집했다.

이어 현장에 도착한 신진파출소 연안구조정과 태안구조대는 침수 중이던 A호의 긴급 배수작업을 실시한 뒤, 파공부위 봉쇄조치와 함께 안전하게 예인조치했다. 현장에 도착한 경비함정은 지원태세를 갖춰 해양오염 여부를 확인했으며, 다행히 오염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호 선장 B씨는 해상 조업 중 가까이 접근해 오는 안강망 어선 3척을 미리 피하려다 빠른 물살에 밀려 암초에 부딪히게 됐다.”라며, “일부 어선들이 자동조타를 하더라도 견시를 철저히 해 안전항해를 했으면 좋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태안해경은 선장 B씨 진술 등을 토대로 자세한 사고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을의반란77화]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동서울 터미널 1화....땅주인 산업은행,신세계 자회사와 한진중공업은 왜?
  • 김정호 의원, "대형 복합쇼핑몰 모든 상권의 블랙홀 규제 해야"
  •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심각한 동서울터미널 개발사업 2화 ....한진중공업(산업은행) 동서울터미널 부지 저가 매각 의혹 분석
  • 뮤지컬 ‘광주’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특별기획전 「19800518-광주」와 협업 전시
  • 인천남부교육지원청, 민관학 협력으로 마을교육자원지도 출판
  • 액션의 신세계를 연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파이널컷' 예고편 최초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