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후속대책 있나? 없나?.. MB때 예산 과대 포장 된 원전 대응책
상태바
후쿠시마 후속대책 있나? 없나?.. MB때 예산 과대 포장 된 원전 대응책
  • 전용현 기자
  • 승인 2020.10.13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쿠시마 후속대책 실무책임자였던, 엄재식 원안위원장, “자료는 한수원에” 회피
- 태풍 마이삭이 불던 날, 가동 중인 원전 4곳이 중지 됐던 아찔 했던 사태 등 지적

011년 후쿠시마 원전폭파 사고 이후, 정부는 ‘2015년까지 11천억원을 투입하여 50개 과제를 수행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그러나 2020년 현재 후쿠시마 후속대책에 투입된 예산은 3,790억원에 불과하다. 계획을 발표한 이명박 정부는 관련 예산을 과대포장했고, 사업이 종료되는 2015년 당시의 박근혜정부에서 이 계획은 결과보고 없이 흐지부지 됐다. 이 같은 사실은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한수원을 대상으로 한 12일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밝혀졌다.

한국수력원자력이 전혜숙 국회의원실에 제출한 후쿠시마 후속 대책 예산 집행 현황을 보면 초기 후속대책 예산 11,226억원은 6,070억원으로 조정됐다. 그나마 집행액은 3,070억원에 불하여 집행율은 2011년에 발표된 초기 예산 대비 33.8%, 조정된 예산대비 62.4%에 불과하다. ‘2015년까지 11천억으로 발표된 계획에 극명히 대비된다.

이를 감독해야할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대응도 부실하다.

이명박정부에서 출범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0122월 제3차 회의에서 ‘2015, 11천억원, 50개 과제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후쿠시마 원전사고 대응 추진실적 및 향후 추진계획을 제출했다.

그런데 20143월 개최된 제23회 원안위 회의에서는 ‘2015, 11천억원이 생략된체 50개 및 추가 3개 과제에 대해서만 보고됐고, 박근혜정부가 들어선 2015년에는 최종 결과발표나 예산 집행 내역은 보고돼지 않았다.

 

후쿠시마 원전 위치 사진(네셔널지오그래픽 캡쳐)
후쿠시마 원전 위치 사진(네셔널지오그래픽 캡쳐)

후쿠시마 후속대책 실무책임자였던, 엄재식 원안위원장, “자료는 한수원에회피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장은 12일 오전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후쿠시마 후속대책을 질의하는 전혜숙 국회의원에게 관련자료는 한수원에 있다고 답변을 회피하기도 했다. 엄 위원장은 2012년 원안위가 후쿠시마 후속대책을 제출할 당시, 실무를 담당하는 안전정책과 과장이었다.

 

전혜숙 의원은 원안위가 후쿠시마 후속대책을 원안위가 세웠고, 원안위가 수립-점검하는 제2차 원자력안전종합계획에도 후쿠시마 후속대책 50개 대책을 이행한다는 내용이 있음에도 원안위가 후쿠시마 후속대책을 제대로 점검하지 않았다이래서야 원안위가 국민을 안심시키고 신뢰를 받을 수 있겠느냐고 질타했다.

전 의원은
그때 극한의 자연재해 대비라는 목표의 후속대책을 제대로 세워서 이행했다면 이런 일도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영연맹 회장 선거에 대한 노민상 전 국가대표 수영감독의 입장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 코로나19 체육인 피해대책 방안 촉구 1인 시위’계속하겠다.
  • 이종걸 대한체육회 후보자 ‘존폐위기 지방대학 체육특성화 종합대학 전환 정책’발표... 이회택 前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등 참석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직장운동경기부 창단을 통한 엘리트체육 활성화 방안 제시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손흥민 선수 유럽통산 150호 골 달성에 엘리트 체육지원 강화 약속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방송연설에 많은 체육인들 가슴 먹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