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해경, 선박안전 위협 해상쓰레기 수거작업 한창
상태바
속초해경, 선박안전 위협 해상쓰레기 수거작업 한창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10.06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6일부터 2일간 민·관 합동 대대적 수거작업 나서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속초해양경찰서(서장 서영교)가 지난 9월 태풍 등의 영향으로 관내 해상에 떠다니며 선박 안전에 위협을 주고 있는 해상쓰레기 수거작업에 직접 나섰다.

속초해경에 따르면 지난 9월 연이어 동해안을 지나간 태풍을 비롯해 최근 계속되는 기상악화 등의 영향으로 관내 해상에 각 종 폐목 등 많은 쓰레기가 유입되고 있어 선박 안전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뿌리째 떠밀려온 폐목 등의 경우 야간 식별이 어려워 운항 중 충돌 및 추진기 손상 등 선박 안전사고 위험성이 높다.

이에 따라 속초해경은 그간 관내 지자체의 여건을 고려해 자체적으로 각 종 폐목 등 해상쓰레기 수거를 진행해 왔으며, 가을철 선박운항 증가에 대비해 고성군수협 등과 함께 대대적인 해상 쓰레기 합동 수거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번 합동 수거는 오늘부터 2일간 관내 주요 조업 장소인 특정해역 연안 10해리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경비함정 4척과 고성수협 어선 4척이 동원될 예정이다.

속초해경 관계자는해상에 떠다니는 각 종 쓰레기는 선박 추진기 손상, 선체 파손 등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점을 고려해 유관기관 협업을 통해 적극적으로 처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박근혜 前대통령 “단체이름으로 누군가를 지지하지 말라했다.”
  • 5.18 광주정신을 모독한 윤석열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 !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자영업자 두 번 울리는 손실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