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윤태연 서장 추석연휴 치안현장 찾아 당부와 격려 이어가
상태바
태안해경, 윤태연 서장 추석연휴 치안현장 찾아 당부와 격려 이어가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9.29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연휴 대조기 기간 겹쳐 각종 해양사고 예방관리 강화와 함께 치안현장 찾는 발걸음 행보 이어가
▲사진 추석연휴 안전관리 강화와 함께 치안현장을 찾은 윤태연 서장이 여객선 팔봉산호 박재순 선장(64세)의 현장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출처=태안해양경찰서)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태안해양경찰서 윤태연(51) 서장은 코로나19 여파와 가을 바다낚시 인기로 연안 레저활동 증가가 예상되는 추석연휴 기간 중 전방위 해양안전 관리강화를 지시하는 한편, 관내 치안현장을 챙기는 발걸음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29일 학암포 파출소 관내 구도항에 정박중인 여객선 팔봉산호를 찾아 각종 선박안전 설비를 직접 돌아본 윤서장은 박재순(64) 선장 등 관계자들을 만나 "대부분 인재로 비롯된 선박사고들은 돌아보면 얼마든지 예방할 수 있는 것이라며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인만큼 안전사고 없는 추석연휴를 위해 철저한 선박운항 관리를 당부했다. 이어 학암포 파출소를 찾아 대조기(大潮期)가 겹친 추석 연휴기간 중 안전관리 태세 만전을 주문하는 한편, 불철주야 수고하는 최일선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이번 추석은 앞뒤로 개천절, 한글날, 임시공휴일, 대체공휴일 등 황금연휴가 이어져, 귀성객뿐만 아니라 관광객 등 바다를 찾는 이용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101일부터 4일까지 바닷물이 평소보다 크게 상승하는 대조(大潮)기간이 겹쳐 각종 인명사고 우려가 높은만큼 해경 등 관계기관이 사고 예방 대응에 바쁜 시기이기도 하다.

태안해경 윤 서장은 추석연휴 기간중 대조기 연안사고 위험이 높은 만큼 현장 치안관리 강화 노력을 다하고 있다.”라며, 바다를 찾는 분들 모두가 구명조끼와 마스크 착용 등 기본적인 개인안전 수칙을 잘 지켜 안전하고 즐거운 명절 연휴가 되길 기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을의반란77화]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동서울 터미널 1화....땅주인 산업은행,신세계 자회사와 한진중공업은 왜?
  • 김정호 의원, "대형 복합쇼핑몰 모든 상권의 블랙홀 규제 해야"
  •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심각한 동서울터미널 개발사업 2화 ....한진중공업(산업은행) 동서울터미널 부지 저가 매각 의혹 분석
  • 뮤지컬 ‘광주’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특별기획전 「19800518-광주」와 협업 전시
  • 인천남부교육지원청, 민관학 협력으로 마을교육자원지도 출판
  • 액션의 신세계를 연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파이널컷' 예고편 최초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