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추 장관 아들 관련해 불기소 처리는 무도한 일"
상태바
주호영 "추 장관 아들 관련해 불기소 처리는 무도한 일"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9.29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화상 의원총회를 통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화상 의원총회를 통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성 휴가 의혹'과 관련해 관련자들을 무혐의 불기소한 것에 대해 "무도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화상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진작부터 추미애 장관 아들과 추미애 장관에 관해서 동부지검에서 수사하는 검사가 진술을 고의로 빠트리고 다른 청으로 전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다시 복귀해서 수사를 시키고 또 추미애 장관과 같은 편이 돼서 지금까지 수사를 방해하고 왜곡했던 김관정 대검 형사부장이 바로 수사를 지휘하는 동부지검장에 가서 제대로 된 이유도 없이 무혐의 결정을 내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군무 이탈은 대법원 판례에 의하더라도 휴가 명령서가 없으면 군무 이탈이 되는 것이고, 이 사건에는 휴가명령서가 없는 것은 분명하고 구두로도 누가 어떻게 휴가명령을 했다는 점이 밝혀지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무혐의를 냈다"고 주장하며 "자기들도 이것이 얼마나 무안하고 자신이 없었으면 수사 검사가 누구라고 밝히지도 않고 슬그머니 질문도 받지 않고 카톡에 올려서 발표했다"며 "아마 제 발이 저리니까 이렇게 밖에 할 수 없었던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오늘 보도에 의하면 대검에서 수사가 미진하다고 더 밝히라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것도 없이 이렇게 말하자면 대검의 수사 지휘에도 응하지 않은 채 부실하게 던져 버리고 묻혀 넘어가도록 기다리고 있는 것 같다"며 "이 일에 깊이 관여했던 우리 의원들로부터 상황을 보고 받고 성토한 다음에 향후 방향을 정하도록 하겠다"며 추후 방법을 통해 진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을의반란77화]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동서울 터미널 1화....땅주인 산업은행,신세계 자회사와 한진중공업은 왜?
  • 김정호 의원, "대형 복합쇼핑몰 모든 상권의 블랙홀 규제 해야"
  •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심각한 동서울터미널 개발사업 2화 ....한진중공업(산업은행) 동서울터미널 부지 저가 매각 의혹 분석
  • 뮤지컬 ‘광주’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특별기획전 「19800518-광주」와 협업 전시
  • 인천남부교육지원청, 민관학 협력으로 마을교육자원지도 출판
  • 액션의 신세계를 연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파이널컷' 예고편 최초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