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경찰청, 추석연휴 특별 교통관리 대책 마련
상태바
강원경찰청, 추석연휴 특별 교통관리 대책 마련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0.09.24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강원지방경찰청에서는 9월 25일부터 10월 4일까지 10일간 ‘추석 연휴 특별 교통관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코로나 19’ 여파로 도내 교통량은 소폭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나, 강원도를 찾는 관광객의 증가로 예년 수준의 교통 혼잡이 예상되는 만큼 경찰력을 최대 동원(교통경찰 등 경력 469명, 순찰차 등 장비 221대) 단계별로 실시된다.

먼저(9. 25. ~ 9. 28.) 추석연휴 前 4일간 대형마트·재래 시장 등 명절 준비 수요가 집중되는 혼잡 교차로를 중심으로 교통관리를 실시한다.

2단계로 (9. 29. ~ 10. 4.)까지 추석연휴 포함 6일간 공원묘지 등성묘객 교통관리와 함께 고속도로 및 주요국도 등 지·정체 예상구간과 많은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동해안 등 관광지 주변도로에 경찰력을 집중 배치하고 원활한 소통과 안전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또한, 명절 분위기에 편승한 음주운전 및 과속·난폭운전 등 주요 사고요인 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고속도로에는 ‘암행순찰차(3대)’와 ‘이동식 과속단속 장비’를 집중 배치하고 과속·난폭운전 등 사고유발 요인행위와 갓길 운행·끼어들기 등 정체를 가중시키는 얌체운전에 대해 집중 단속한다.

특히, 연휴기간에도 ‘비 접촉 음주 감지기’를 활용한 ‘음주운전 특별단속’을 실시하고, 음주 의심차량에 대한 ‘선별적 단속’을 지속 추진할 방침이다.

강원지방경찰청 관계자는 귀성·귀경길 운전자는 출발 전 미리 교통정보를 확인해 혼잡시간과 도로를 피하고, 장거리 운행에 따른 피로 해소를 위해 고속도로 휴게소와 졸음쉼터에서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할 뿐만 아니라 명절 분위기에 편승한 음주운전은 절대로 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을의반란77화]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동서울 터미널 1화....땅주인 산업은행,신세계 자회사와 한진중공업은 왜?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김정호 의원, "대형 복합쇼핑몰 모든 상권의 블랙홀 규제 해야"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심각한 동서울터미널 개발사업 2화 ....한진중공업(산업은행) 동서울터미널 부지 저가 매각 의혹 분석
  • 샘문 평생교육원 문예대학 수료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