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해경, 해양구조 유공자 2명에게 국무총리, 서장 표창
상태바
평택해경, 해양구조 유공자 2명에게 국무총리, 서장 표창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9.17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구조협회 배금란씨, 국무총리 표창 수상
▲사진 이상인 평택해양경찰서장(왼쪽)이 9월 15일 해양안전 문화 확산에 공이 큰 배금란 한국해양구조협회 경기충남북부지부장에게 국무총리 표창을 전수했다.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평택해양경찰서(서장 이상인)는 지난 915일 오후 4시 경찰서에서 민간해양구조 발전에 큰 기여를 한 배금란씨와 송용성씨 등 2명에게 각각 국무총리, 서장 표창을 수여했다고 17일 밝혔다.

67주년 해양경찰의 날을 맞아 국무총리 표창을 받은 한국해양구조협회 경기충남북부지부장 배금란씨는 국민참여예산을 기획재정부에 제안하여 민간해양구조대원의 상해 보험 가입을 가능하게 하고, 민간구조세력의 구조 능력 향상에 큰 기여를 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한, 평택 지역 민간해양구조대원 송용성씨는 평택당진항 해상에서 발생한 선박 사고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양경찰을 지원한 공로를 인정받아 평택해양경찰서장 표창을 받았다.

이날 이상인 서장은 표창을 수여하는 자리에서 해양경찰 구조 구난 업무에 항상 협조해주는 배금란씨와 송용성씨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앞으로도 해양사고 발생 방지와 사고 수습에서 맡은 임무를 성실하게 수행해달라고 당부했다.

국무총리 표창을 전수받은 배금란씨는 한국해양구조협회 경기충남북부지부 회원들의 노력에 대해 제가 대표로 표창을 받은 것으로 생각한다안전한 바다, 깨끗한 바다를 만드는데 한국해양구조협회가 앞장서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평택해양경찰서장 표창을 받은 송용성씨도 생명을 구하는 일은 바다에서 일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해야 하는 일이라며 민간해양구조대원으로 나라에 봉사하는 것이 인정받아 기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내외신문 -을의반란75화] 무법천국 농협하나로마트 1화...특혜 조건 우리농산물 55% 있으나 마나 단속하는 자치단체 아주 형식적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