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경찰서, 산업폐기물 불법적치 후 도주한 일당 11명 무더기 검거
상태바
군산경찰서, 산업폐기물 불법적치 후 도주한 일당 11명 무더기 검거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0.09.16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전국의 산업단지 건물을 임대한 후 산업폐기물 1만 5천여 톤을 적치하고 도주한 일당 11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16일 전북 군산경찰서는, 폐기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피의자 C씨 등 11명을 검거 4명을 구속하였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피의자들은 폐기물 매수, 건물임차, 폐기물적치 등 각 역할 분담 후, 올해 1월 경 군산시 산단 건물을 임차하여 폐기물 약 5천톤을 무단 적치 도주하고, 또, 영암·진천·화성·충주·당진 등 소재 창고 건물을 임차하여 폐기물 10,000톤을 적치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군산시청 고발장 접수 및 타서(충주, 화성, 칠곡 등) 사건 병합하여 브로커 등 공범을 순차 검거 후 상선을 검거 하였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검거된 피의자들 송치 건 외 별건 여죄확인 시 추가 여죄수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내외신문 -을의반란75화] 무법천국 농협하나로마트 1화...특혜 조건 우리농산물 55% 있으나 마나 단속하는 자치단체 아주 형식적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