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교육원, 故정호종 경장 부조흉상 제막식 엄수
상태바
해양경찰교육원, 故정호종 경장 부조흉상 제막식 엄수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9.14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월 7일 해상 동굴에 갇힌 다이버 2명 구조하다 순직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해양경찰교육원(원장 고명석)14일 교육원 내 국가현충시설인 충혼탑에서 인명구조 임무를 수행하다 순직한 정호종 경장에 대한 넋을 기리기 위해 부조흉상 제막식을 엄수했다고 이날 밝혔다.

당시 통영해양경찰서 소속 정호종 경장은 지난 66일 오후 악천후 속에서도 경남 통영시 홍도 인근 해상 동굴에 고립된 다이버 2명을 구조 하다 실종됐으며, 다음날 오전 1040분경 수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제막식 행사는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국가를 위해 소중한 생명을 바친 순국선열과 전몰·순직 경찰관에 대한 묵념, 추모사, 헌화 및 분향, 부조흉상 제막 순으로 이어졌다.

해양경찰교육원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고명석 교육원장을 비롯한 교직원과 해양경찰재향경우회 및 유가족 등 20여명으로 참석인원을 최소화해 진행했다.

해양경찰교육원 관계자는 거친 파도에 밀려 몸을 가눌 수 없는 상황에서도 굴하지 않고 구조 활동을 펼쳐낸 정호종 경장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며, 부디 편안히 영면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시 오천동에 자리한 해양경찰교육원 충혼탑은 지난 201311월 건립되어 20146월 국가보훈처로부터 국가현충시설로 공식 지정됐으며,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하다 전사·순직한 경찰관 등 187명의 위패가 모셔져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내외신문 -을의반란75화] 무법천국 농협하나로마트 1화...특혜 조건 우리농산물 55% 있으나 마나 단속하는 자치단체 아주 형식적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