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출입기자 코로나19 확진..본관 및 소통관 일부 폐쇄..
상태바
국회 출입기자 코로나19 확진..본관 및 소통관 일부 폐쇄..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9.07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체파악 동선에 따라 국회본관 4~6층, 회관 6층, 소통관 2층 등 긴급 방역 실시-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국회를 출입하는 한 언론사 취재기자가 7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을 받아 국회가 본관과 소통관 일부를 폐쇄하며 방역에 나섰다.국회는 7일 오전 국회 출입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소속 언론사로부터 통보 받았고 해당 기자는 이상 증세를 느껴 9월 6일(일) 선별검사를 받았고, 9월 7일(월) 보건소로부터 확진 판정 통보를 받았다.
 
국회는 확진자 발생을 통보받은 직후인 이날 오전 김영춘 국회사무총장 주재로 국회 재난 대책본부를 소집하고 다음과 같은 방역 조치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먼저 자체 파악한 확진자의 취재 및 이동 동선을 국회 전 직원과 출입기자에게 전파하고, 동선이 겹치는 경우 즉시 재난대책본부 (02-6788-2000)로 신고한 후 퇴근하여 대인 접촉을 최소화 하도록 안내하고 또한 이동 동선에 포함되는 국회 본관 4층부터 6층, 소통관 2층, 의원회관 6층에 근무하는 직원 전원은 즉시 귀가 조치하고, 13시부터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
 
또한 방역 당국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확진자의 정확한 동선과 접촉자 분류를 위한 역학조사는 이날 오후에 즉시 실시할 계획이며 국회는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와 방역 조치에 적극 협조할 것이며, 향후 후속 방역대책과 국회 운영 방안에 대해서는 보건당국의 지침 등을 고려하여 면밀히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냐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내외신문 -을의반란75화] 무법천국 농협하나로마트 1화...특혜 조건 우리농산물 55% 있으나 마나 단속하는 자치단체 아주 형식적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