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안해경,20대 남성 꽃지해변 산책 중 웅덩이에 발이 박혀 낭패
상태바
테안해경,20대 남성 꽃지해변 산책 중 웅덩이에 발이 박혀 낭패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8.11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꽃지해변 모래유실 방지 공사로 생긴 모래펄 웅덩이 안전 주의해야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충남 태안군 안면도 승언리 꽃지해수욕장에서 11일 오후 25분쯤 충남 25세 전모씨가 해변 웅덩이에 발이 빠져,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과 소방, 태안군 해수욕장 안전관리요원의 도움으로 빠져 나왔다.

태안해양경찰서(서장 윤태연)에 따르면, 당시 모래해변을 산책 중이던 전씨는 물이 고인 웅덩이를 예사로 보고 건너다 디딘 왼발이 웅덩이 땅속으로 박히면서 꼼짝달싹도 못하고 낭패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최근 꽃지 해수욕장은 모래 유실방지 공사 진행으로 말뚝 박힌 주변에 갯벌이 썩인 모래펄 웅덩이가 형성돼 이용자 안전에 주의를 요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내외신문 -을의반란75화] 무법천국 농협하나로마트 1화...특혜 조건 우리농산물 55% 있으나 마나 단속하는 자치단체 아주 형식적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