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노동계와 대화의 시간 가졌다
상태바
당진시, 노동계와 대화의 시간 가졌다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8.11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응 고용불안 해결책 모색의 자리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는 11일 시청 열린시장실에서 민주노총 세종충남지역본부 당진시위원회(대표 정진희)와 노정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홍장 당진시장과 정진희 민주노총 당진시위원회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대응 당진시 고용노동 정책, 시립합창단 단무장 위촉기간 만료 및 수도검침원 근로자 지위 인정 관련 사항 등을 논의했다.

민주노총은 이 자리에서 지방정부와 노동계가 정례적인 만남에 각별한 의미를 부여하고,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해 지자체가 자기결정권을 갖고 정책현안을 스스로 해결하려는 적극적인 역할을 해 줄 것을 요청했다.

시는 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 고용 대응을 위해 그동안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 코로나19 극복 일자리 사업 등을 추진해 왔지만, 단기적인 대책이 아닌 보다 중장기적 대책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했다

김홍장 시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 새로운 노동 환경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요구되는 시점에서, 특히 비정규직근로자의 고용안정을 위해 정부의 뉴딜 종합계획과 연계한 지역 노동 여건에 맞는 고용안정 사업을 발굴하고 투자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밖에도 여성, 청년, 소상공인 등 노동시장 주변부에 머물러 있는 노동자의 노동존중사회 실현을 위한 다양한 시책들도 노동계와 협의해 적극 발굴하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당진시는 민주노총 당진시위원회에서 제기한 수용 가능하거나 개선할 수 있는 의제에 대해서는 노정간담회 정례화를 통해 지속적으로 논의 및 조치해 나갈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내외신문 -을의반란75화] 무법천국 농협하나로마트 1화...특혜 조건 우리농산물 55% 있으나 마나 단속하는 자치단체 아주 형식적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