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문 신임 대전경찰청장 공정과 신뢰 강조
상태바
이규문 신임 대전경찰청장 공정과 신뢰 강조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0.08.07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7일 제16대 대전지방경찰청장으로 이규문 치안감이 취임식을 갖고 본격업무에 들어갔다.

취임식에는 경찰 지휘부를 비롯해 직장협의회원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신임 이규문 청장은 경찰대 4기로 지난 1988년 경위로 경찰생활을 시작해 경북 봉화경찰서장, 서울 형사과장등을 거쳐, 2017년 경무관으로 승진, 충북청 1부장, 경찰청 수사기획관 등을 역임하고, 2019년 치안감으로 승진 후 경찰청 수사국장으로 근무하다 대전지방경찰청장으로 부임했다.

이규문 청장은 취임식에 앞서 국립대전현충원을 제일 먼저 찾아 현충탑과 경찰관 묘역을 참배하고, 기자 간담회, 경찰협력단체 간담회로 공식일정을 시작하였다.

이 청장은 간담회에서 “작은 것까지 정밀하게 진단하고 해결하려는 자세와 절차를 엄격히 준수하여 공정성과 신뢰성을 확보해야 한다”며, 특히 “시민이 도움이 필요할 때는 내 가족의 일처럼 진심을 다해 달라” 당부하면서 “어려운 일에 먼저 손을 내밀고, 말하기보다 먼저 귀를 기울이는 동료애가 조직발전의 원동력이 된다”며 배려와 소통의 조직문화도 강조했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내외신문 -을의반란75화] 무법천국 농협하나로마트 1화...특혜 조건 우리농산물 55% 있으나 마나 단속하는 자치단체 아주 형식적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