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관석,"일본기업 자산 압류에 아베정부 경제 추가 보복시사.."
상태바
윤관석,"일본기업 자산 압류에 아베정부 경제 추가 보복시사.."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8.06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제 조선인 징용 배상 문제를 놓고 한일 간 긴장 수위높아-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수석정책위부의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수석정책위부의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윤관석 더불어민주 정책위수석부의장은 6일 일본의 기업자산 압류에 대한 문제 제기에 대해 "일제 조선인 징용 배상 문제를 놓고 한일 간 긴장 수위가 다시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고 강조하며 일본의 경제적 추가 보복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

윤 수석부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지난 4일 0시부터 우리나라 내 일본 기업 자산을 압류하는 절차인 한국 법원의 공시 송달 효력이 발생하자 피고 기업인 일본제철이 즉시 항고하기로 했고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보복을 추가할 가능성 커지고 있다는 관측이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와중에 어제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하여 일본 제철 문제와 관련한 구체적인 대항조치로서 외무성·재무성·경제산업성 등이 작년 이후 40개 정도 안을 제시했고 총리 관저를 중심으로 이를 검토했다고 보도했다"고 전했다.

또한 "일본 정부가 자국 전범기업 일본제철의 우리나라 내 자산 강제 매각에 대비해 논의해 온 대안 조치, 즉 보복 조치가 약 40개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고 개인청구권은 소멸하지 않았다는 점이 국제법적으로 인정되고, 일본 내에서도 이에 동조하는 같은 목소리가 있는데도 아베정부는 요지부동이니 매우 유감이 아닐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방주의를 버리고 간극 좁히기 노력을 고려하는 데도 추가 보복을 시사하는 등 도리어 배짱부리니 적반하장이 따로 없으며 국제 사회에서는 일본의 국격을 의심하며 일본정부에 경고하는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일본의 자성을 촉구했다.

그는 "일본 아베정부는 지금이라도 이러한 목소리의 준엄함을 깨닫고 추가 보복 운운하는 얘기를 접고 이제라도 결자해지로 일을 저지른 사람이 해결해야 하듯 가해국으로서 대안을 갖고 출구를 찾는 노력에 적극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내외신문 -을의반란75화] 무법천국 농협하나로마트 1화...특혜 조건 우리농산물 55% 있으나 마나 단속하는 자치단체 아주 형식적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