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 ‘한 번 다녀왔습니다’이정은, 드디어 친오빠 천호진과 만남 이뤄졌다!
상태바
KBS 2 ‘한 번 다녀왔습니다’이정은, 드디어 친오빠 천호진과 만남 이뤄졌다!
  • 조동현 기자
  • 승인 2020.08.03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은, 끝까지 조미령 책임졌다! 권선징악의 대표주자로 급상승 “이런 사람 또 없습니다”
-이정은과 천호진 만남에 시청자들 사이다도 마시고 눈물도 흘리고! ‘후련한 주말 밤’
-이정은이 있었기에 감동 두 배, 기쁨 두 배 ‘강초연’ 우리들의 주말 언니’

[내외신문 =조동현 기자]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연출 이재상 /극본 양희승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에서 초연(이정은 분)과 영달(천호진 분)의 극적 남매 상봉이 이루어져 화제다. 시청자들이 손꼽아 기다리던 만남으로 안방극장을 눈물로 채웠다.

이정은 오빠상봉 (화면 캡쳐)
이정은 오빠상봉 (화면 캡쳐)

지난 2() 방송된 한 번 다녀왔습니다’ 75-76회에서는 연홍(조미령 분)을 끝까지 책임지는 초연의 모습과 영달을 친남매로서 만난 장면들이 전파를 탔다.

초연은 연홍이 가짜 초연 행세를 하고 있는 것도 모른 채 그의 엄마를 지극정성으로 보살피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가슴을 치게 만들었다. 결국엔 연홍의 양심에 가책을 느끼게 하는 결정적인 행동이 되어 그의 이실직고를 한 걸음 앞당겼다.

또한, 초연이 절에서 떠나려는 찰나 연홍이 영달이 본인의 친오빠라는 걸 털어놓아 공황상태로 변해 보는 이들의 두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이어 영달과 극적으로 마주해 서로의 이름을 부르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려 가슴을 아릿하게 했다. 그동안의 많은 엇갈림과 따로 떨어져 지낸 오랜 세월이 피부로 느껴져 시청자들의 눈물 버튼이 자동으로 눌리는 명장면이 탄생하기도.

이어 초연은 영달과 함께 그동안 오해했던 부분들을 대화로 풀어나가며 진작에 못 알아봐 미안해하는 그에게 이제라도 만났잖아요, 얼마나 다행이에요라며 늦었지만 오빤 약속 지켰어요, 나 데리러 온다고 한 약속이라고 그의 마음을 미소로 달래줘 시청자들의 가슴까지 따뜻하게 만들었다.

이로써 배우 이정은은 넓은 이해심과 은혜를 배로 갚는 정성을 강초연이라는 인물 안에서 안정적인 연기와 자연스러운 호흡으로 그려내 미워할 수 없는, 늘 보고싶은 캐릭터로 자리매김했다. 남매 상봉 이후 초연이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송가네 식구들과 환상적인 케미를 만들어낼지 기대감이 치솟는 중이다.

한편, 강초연의 꽃길을 예고해 다음 회차가 더욱더 기대되는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매주 토, 일 오후 755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윌엔터테인먼트)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내외신문 -을의반란75화] 무법천국 농협하나로마트 1화...특혜 조건 우리농산물 55% 있으나 마나 단속하는 자치단체 아주 형식적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