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가의도 고열환자 70대 여성 야간 긴급후송
상태바
태안해경, 가의도 고열환자 70대 여성 야간 긴급후송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8.01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저한 코로나19 방역조치하에 야간 긴급후송으로 인근의료원 입원 격리 조치
▲사진 고열 및 안구충혈 증세로 야간 긴급응급후송 중인 가의도 주민 70대 여성 A씨가 해양경찰과 소방구급대원의 부축을 받으며 육상으로 이동하고 있다. (출처=태안해양경찰서)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태안해양경찰서(서장 윤태연)는 지난 731일 저녁 8시 넘어 충남 태안군 가의도 주민 70대 여성 A씨를 인근 의료원으로 야간 긴급후송 조치했다고 밝혔다.

태안해경에 따르면, 도서주민 A씨가 고열과 안구충혈이 심하다며 안산 거주 딸을 통해 전화로 의료병원 후송을 요청해, 신진 해경파출소 소속 연안구조정이 야간 긴급후송에 나섰다.

A씨는 지난 724일 안산 거주 딸네를 방문했다가 그 이튿날 몸살기가 있어 그날 바로 가의도로 내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태안해경은 코로나19 감염증세를 배제할 수 없어 응급후송 과정에서 철저한 방역소독과 함께, 사용된 방역물품 등은 전량 분리수거해 폐기조치하는 한편, 대응경찰관도 접촉자 및 동선을 최소화해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대기토록 했다.

태안해경은 오늘 오후 2시 이후쯤 예정된 A씨의 코로나 검사 결과에 따라 관계 기관과 코로나19 예방 후속조치들을 취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경찰청, 고의‧허위 교통사고로 8천만원 가로챈 보험설계사 등 23명 검거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이호연 칼럼] 치솟는 아파트 값을 잡기 위한 특단의 대책
  • 아픔 속에 ‘위로’를 주는 이야기 ’부다페스트 스토리’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