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전복선박 구조유공자 감사장 수여
상태바
여수해경, 전복선박 구조유공자 감사장 수여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7.30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계보다 사람목숨이 먼저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송민웅)는 높은 너울로 조업 중 전복된 어선의 승선원 2명의 생명을 구한 구조유공자 선기선(60, 전남 고흥군)씨에게 감사장과 선박 부착용 인명구조 명패를 수여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5일 오후 4시경 고흥군 외나로도 남서방 4.5해리 해상에서 연안자망어선 A(1.04, 승선원2, 고흥선적)가 같은 날 투망한 어구를 양망하던 중 갑작스러운 너울로 인해 선박이 기울어져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즉시 경비함정 3척과 연안구조정을 현장에 급파하는 한편, 인근 항해 선박을 대상으로 구조협조요청을 하였고, 인근 조업 중이던 해진호(1.33, 연안자망, 고흥선적)가 가장 먼저 구조에 나섰다.

해진호 선장 선씨 부부는 가장 먼저 현장에 도착해 전복된 A호에 매달려 다량의 바닷물을 마시고 저체온증으로 고통 받고 있던 A호 승선원 2명을 늦지 않게 구조했다.

수여식에서 선씨는 배가 뒤집어 지는 것을 보고 바로 달려갔다. 생계보다 사람 목숨이 먼저라는 생각이 들었다, “당연히 할 일을 했다고 사고당시를 회상했고 여수해경 송민웅 서장은선장님의 망설임 없는 용기가 두 사람을 살렸다큰일 하셨다.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해양경찰의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응에도 넓은 바다에서는 경비함정이 사고 장소와 먼 거리에 위치한 경우가 있다면서, “해양사고 발생 시 가장 가까운 선박의 도움이 인명사고를 막는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이호연 칼럼] 치솟는 아파트 값을 잡기 위한 특단의 대책
  • 아픔 속에 ‘위로’를 주는 이야기 ’부다페스트 스토리’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
  • KBS2‘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초희, 대학생 매력 넘치는 촬영 비하인드 사진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