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원유취급 3社 방제대책회의 개최
상태바
여수해경, 원유취급 3社 방제대책회의 개최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7.29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해양오염사고 발생 시 신속한 방제대응을 위한 협업체제 구축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송민웅)29일 오후 2시 광양방제비축기지에서 여수해경, 여수항해상교통관제센터, 여수연안해상교통관제센터, 원유저장시설 3개사가 참석한 가운데 원유취급 대형해양시설 방제대책회의를 개최했다29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대형해양오염사고 사례를 분석하고, 예방방안 및 업체별 방제대책을 공유하였으며, 사고 시 원유취급 3사의 공동 초동대응 및 방제전략 실행 방안에 대하여 토론을 진행하였다.

여수광양항은 주요산업시설과 석유정제공장 등 대단위 공업단지가 분포되어 있으며, 대형유조선을 비롯한 화물선의 입출항이 잦아, 다른 어느 지역보다 대형해양오염사고 발생가능성이 높은 곳이다.

또한, 원유취급 3개사(한국석유공사, GS칼텍스(), 오일허브코리아여수())가 관내 기름저장시설의 약 92%1,543의 기름을 저장하고 있으며, 작년에는 VLCC*급 원유운반선 총 161척이 입항하였다.

* VLCC(Very Large Crude-Oil Carrier): 재화중량 16만톤32만톤의 원유운반선

여수해양경찰서 관계자는 태풍내습기 관내 원유취급 대형 해양시설에 대한 해양오염사고 방제대책을 사전 점검확인하고, 관계기관 및 업체 간 정보공유, 비상연락망 정비 등을 통해 해양오염발생시 신속하고 효율적인 방제대응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경찰청, 고의‧허위 교통사고로 8천만원 가로챈 보험설계사 등 23명 검거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이호연 칼럼] 치솟는 아파트 값을 잡기 위한 특단의 대책
  • 아픔 속에 ‘위로’를 주는 이야기 ’부다페스트 스토리’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