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교육원,해양경찰 최초 도입 헬기 퇴역, 해경교육원에 전시
상태바
해양경찰교육원,해양경찰 최초 도입 헬기 퇴역, 해경교육원에 전시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7.29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년간 바다 누비며 안전 지켜, 새로운 임무로 교육원에서 재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해양경찰교육원(원장 고명석)29일 오후 해양경찰이 최초로 도입한 헬기 B501호기(모델명 BELL-412SP, 이하’)의 퇴역식 및 전시장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에 퇴역한 벨은 지난 19899월 해양경찰이 최초로 도입한 헬기다.

당시 인천에 항공대를 창설하고, 헬기 1, 인력 4명을 배치해 수색구조와 해양경비, 오염방제활동 등 다목적 임무를 수행했다.

은 지난 31년간 총 5,525시간, 지구 30바퀴에 해당하는 약 123의 거리를 사고 없이 임무를 수행했으며, 연평균 순찰 62, 인명구조 6, 수색 8회의 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1993년 전북 해상에서 일어난 서해훼리호 침몰사고 수색 현장과 1995년 전남 해상에서 발생한 씨프린스호 해양오염사고 방제작업에 투입되는 등 해양경찰 역사와 함께했다.

이에 따라, 해양경찰청은 해양경찰 최초 헬기라는 상징성을 고려해 퇴역 후 해양경찰교육원에 전시한다.

전시장이 준공되면 교육원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직접 헬기를 만져보고 조종석에 앉아 내부도 볼 수 있으며 기념사진을 찍을 공간도 마련한다.

또한, 교육을 받는 예비 해양경찰관이 해양경찰의 산 역사와 함께하여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경찰 관계자는 벨이 30년 넘게 대한민국 바다를 누비며 무사히 임무를 수행할 수 있었던 것은 그동안 거쳐 간 수많은 승무원의 하나 된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다.”라며 이제 새로운 임무를 부여받은 벨이 국민의 관심과 사랑을 받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이호연 칼럼] 치솟는 아파트 값을 잡기 위한 특단의 대책
  • 아픔 속에 ‘위로’를 주는 이야기 ’부다페스트 스토리’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
  • KBS2‘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초희, 대학생 매력 넘치는 촬영 비하인드 사진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