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남.북 이면 합의서 진위 확인까지 박지원 국정원장 임명 유보해야"
상태바
하태경,"남.북 이면 합의서 진위 확인까지 박지원 국정원장 임명 유보해야"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7.28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와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와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정보위 간사)의원이 28일 국회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남.북 이면 합의서 진위를 파악하는 동안 국정원장 임명을 유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에 3년간 30억 달러를 지원하는 이면 합의서 의혹의 진위가 가려질때까지 국정원장 임명을 유보해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이호연 칼럼] 치솟는 아파트 값을 잡기 위한 특단의 대책
  • 아픔 속에 ‘위로’를 주는 이야기 ’부다페스트 스토리’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
  • KBS2‘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초희, 대학생 매력 넘치는 촬영 비하인드 사진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