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학적 제출 거부.."하등에 하자가 없어.."
상태바
박지원,학적 제출 거부.."하등에 하자가 없어.."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7.27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적과 내통한적 없고 학력위조 아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7일 자신을 둘러싼 학력 위조 의혹과 관련해 "저는 조선대를 다니지 않고, 광주교대 2년 후 단국대에 편입했다"고 밝히며 학력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하등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학적 정리는 대학이 책임질 일이지 제가 학적 정리하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미래통합당은 박 후보자가 1965년 단국대 편입 과정에서 조선대 학력을 허위로 제출한 뒤 문제가 불거지지 않도록 2000년 뒤늦게 광주교대 출신으로 고쳤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학교에서 본인이 동의하면 제출이 가능하다고 한다"며 학적 제출을 재차 요구했고, 박 후보자는 "저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다. 제가 공부를 잘한 것도 아니고 3∼4년 재수해 학교 갔는데 제 성적을 공개할 이유가 없다"며 거부했다.
 
박 후보자는 "학교도 본인이 동의하지 않으면 공개를 안 한다고 하는데 저는 하지 않겠다"고 재차 밝히며 "그런 문제가 있으면 하 의원이 대학에 가서 요구하라"고 답했다.
 
이어 하 의원이 "성적을 가리고 달라는 것까지 거부 하는데 이것까지 거부하면 학력 위조가 거의 사실로 된다"고 지적했으나, 박 후보자는 "하등의 하자가 없기 때문에 동의하지 않겠다"고 맞섰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경찰청, 고의‧허위 교통사고로 8천만원 가로챈 보험설계사 등 23명 검거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이호연 칼럼] 치솟는 아파트 값을 잡기 위한 특단의 대책
  • 아픔 속에 ‘위로’를 주는 이야기 ’부다페스트 스토리’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