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합덕수리민속박물관 새단장 후 재개관
상태바
당진시 합덕수리민속박물관 새단장 후 재개관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7.24 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덕제 홍보․연구․박물관교육의 중심센터로 재탄생
▲사진 합덕수리민속박물관 전시실 개편사업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는 전시실 개편사업으로 잠시 휴관했던 합덕수리민속박물관이 오는 728일부터 일주일간 임시 시범운영을 거친 후 84일 정식 개관한다고 밝혔다.

시는 코로나19의 전국적 지역감염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재개관 공식행사는 취소하고,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로 안전한 관람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합덕수리민속박물관은 2005년에 개관해 합덕제(2017년 세계관개시설물 유산 등재)를 대내외적으로 홍보 교육하는 역할을 해왔다. 그러나 노후화로 인한 전시실 환경 개선이 필요해지자 충청남도의 지원을 받아 지난 3월부터 2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상설전시실 현장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이번 리모델링 사업은 기존 상설전시실 공간에서 나타난 밋밋한 공간연출을 보완하기 위해 주제별 구획된 공간의 연출변화를 통해 주제 인식의 집중성과 상호 연계성 있는 공간으로 구성했다.

첫 번째 <역사를 담다> 공간에서는 역사 속에서 합덕제가 어떻게 표현되었는가?’라는 주제로 조선시대 관찬(官撰) 사료인조선왕조실록승정원일기속 합덕제 이야기, 합덕제 중수비의 판독을 통해서 합덕제의 역사성을 부각시켰다. 또한 다양한고지도(古地圖)에서 합덕제 찾아보기를 통해 청소년·학생들이 박물관 교육을 체험해볼 수 있게 꾸몄다.

두 번째 <지혜를 담다> 공간은 테마영상실로 합덕제 및 구만리보() 축조과정 등을 영상과 디오라마(축소모형)등을 통해 짜임새 있게 구성했다. 특히 영상 초입부에 이세구(1646~1700)합덕제 기우제문일부를 인용해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합덕제 축조과정에서 사용되었던지엽부설공법(枝葉敷設工法)’무리말뚝공법을 학생들이 이해하기 쉽게 설명했다.

세 번째 <문화를 담다> 공간은 합덕제를 삶의 터전으로 살아온 조상들의 문화를 담은 공간이다. 합덕제라는 역사적 장소에서 조상들은 농업의 풍요를 위해서 다양한 수리시설(무자위, 맞두레, 용두레 등), ‘노동요’, ‘기우제’, ‘뚝제’, ‘용경보기’, ‘합덕제 관련 속담등을 만들어 사용하고 후대에 전달했다. 이 공간에는 학생들의 합덕제 축제과정 이해를 돕기 위해 합덕제 단면 토층을 전시(지경석, 지경목 전시 포함)해 역사체험 교육 장소로 활용할 예정이다.

네 번째 <향유를 담다> 공간은 조상들이 후손들에게 전해준 합덕제라는 곳에서 다양한 공연, 축제, 휴식처, 생태체험교육 등 현재와 미래의 문화 가치적 측면을 조명할 수 있도록 꾸몄다.

시 관계자는 전시실 개편사업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합덕수리민속박물관 재개관으로 앞으로 합덕제 홍보, 연구, 보존 및 박물관교육의 중심센터로 거듭 발전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을의반란77화]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동서울 터미널 1화....땅주인 산업은행,신세계 자회사와 한진중공업은 왜?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김정호 의원, "대형 복합쇼핑몰 모든 상권의 블랙홀 규제 해야"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심각한 동서울터미널 개발사업 2화 ....한진중공업(산업은행) 동서울터미널 부지 저가 매각 의혹 분석
  • 샘문 평생교육원 문예대학 수료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