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해경, 화물선에서 실종 20대 선원 수색
상태바
평택해경, 화물선에서 실종 20대 선원 수색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7.19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종 신고 접수...화물선 이동 항로 집중 수색
▲사진 평택해양경찰서 경비정이 실종된 선원 A씨를 찾기 위해 해상 수색을 하고 있다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평택해양경찰서(서장 이상인)는 지난718일 오후 445분쯤 경기도 화성시 입파도 인근 해상을 항해 중이던 3천톤급 화물선에서 선원 A(, 29, 1등 항해사)가 선내에서 보이지 않는다는 실종 신고를 접수하고 해상 수색을 실시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A씨와 함께 화물선에 타고 있던 선원들에 따르면, A씨는 718일 오전 8시쯤 당직 근무를 마치고 개인 침실에 들어간 것이 마지막으로 목격됐다.

화물선에서는 718일 오후 330분쯤 미얀마인 선원이 당직 교대를 위해 A씨의 침실을 찾았으나 보이지 않았고, 선장의 지시에 따라 화물선 내부를 정밀 수색했으나 A씨를 발견하지 못하자 같은 날 오후 445분쯤 중부지방해양경찰청으로 실종 사실을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평택해양경찰서는 화물선(3,813, 광양 선적, 승선원 12)의 이동 항로를 따라 경비함정, 중부지방해경청 헬리콥터 등을 동원하여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은 A씨가 마지막으로 목격된 718일 오전 8시 화물선이 충남 해상을 지나고 있었던 점을 감안하여 부안해경, 군산해경, 보령해경, 태안해경 등의 출동 경비함정을 동원, 화물선 이동 항로를 중심으로 수색*을 실시하고 있다.

* 수색 동원 세력

경비함정 14(평택 3, 태안 4, 보령 3, 군산 3, 부안 1)

항공기 (중부지방해경청 헬리콥터 1)


주요기사
이슈포토
  • 참담한 고양시의 소상공인 행정...소상공인 탐방 르포..경기도의 대대적 감사 필요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서울 강서구 S 통증의학과 주사바늘 폐에 찔러 응급상황 발생..의료사고 인정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
  • [내외신문 -을의반란75화] 무법천국 농협하나로마트 1화...특혜 조건 우리농산물 55% 있으나 마나 단속하는 자치단체 아주 형식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