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모범형사’ 연기력 맛집 신동미, 수식어 필요 없는 연기로 몰입도 높였다.
상태바
JTBC ‘모범형사’ 연기력 맛집 신동미, 수식어 필요 없는 연기로 몰입도 높였다.
  • 조동현 기자
  • 승인 2020.07.13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모범형사’ 신동미, 원칙주의자의 그림자 드러내며 완벽 연기 변신

[내외신문 =조동현 기자] 믿고 보는 배우 신동미가 JTBC 드라마 모범형사에서 청문담당관실 윤상미로 새로운 인물을 그려내고 있다.

드라마 모범형사는 과거와 현재가 얽힌 사건의 빠른 전개와 배우들의 연기로 살아있는 인물들의 향연이 그려지며 호평받고 있다. 신동미는 철저한 원칙주의자인 윤상미로 밀도 높은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의문을 던지며 등장하는 신 스틸러로 감정을 배제한 정확한 말투, 정곡을 찌르는 대사를 선보이며 시청자의 몰입을 단번에 이끌고 있다.

신동미 '모범형사' 1화 2화 화면 캡쳐
신동미 '모범형사' 1화 2화 화면 캡쳐

지난 방송에서는 5년 전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사형수 이대철(조재윤)의 딸 이은혜(이하은)을 살해했다는 박건호(이현욱)의 자작극을 강도창(손현주) 오지혁(장승조)가 밝혀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5년 전 이대철 사전의 수사가 잘못되었다는 것을 인지하고 달라지기 시작한 두 사람의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전개되고 있는 것.

5년 전, 청문담당관실 소속인 윤상미(신동미)는 이대철 사건의 결정적 증거였던 살해 도구를 잃어버렸다. 강도창은 나 말고 누구한테 이야기했어?”라고 몰아세웠고 당시 수사 과장이자 현 인천 서부 경찰서 서장인 문상범(손종학)은 윤상미에게 나한테 넘긴 걸 깜빡한 거야. 이 증거품은 단 1초도 우리 눈 앞에서 사라진 적이 없었던거야라며 잃어버렸던 증거를 들이밀었다.

이처럼 자신의 실수에 떨리는 모습을 보이던 과거에서 현재 단 하나도 허투루 넘기지 않겠다는 듯 내가 써야할 돈도 남이 지불하면 뇌물입니다라고 규칙에 어긋나는 상황은 모두 드러내며 문제를 삼는 모습은 철저한 원칙주의자로 변화된 윤상미의 과거를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특히 윤상미가 5년이 지난 지금에도 이대철 관련 보도를 보며 극도의 히스테리 증상을 보이는 것은 물론 강도창에게는 극도의 예민함으로 갈등을 암시했던바 인물의 변화와 밀도 있는 연기에 시청자 호기심 증폭 시키고 있다.

 

한편, JTBC 모범형사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30분 방송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경찰청, 고의‧허위 교통사고로 8천만원 가로챈 보험설계사 등 23명 검거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이호연 칼럼] 치솟는 아파트 값을 잡기 위한 특단의 대책
  • 아픔 속에 ‘위로’를 주는 이야기 ’부다페스트 스토리’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