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경찰청, 신호체계개선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교통사고 23% 감소
상태바
대전경찰청, 신호체계개선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교통사고 23% 감소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0.07.12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대전지방경찰청(청장 최해영)에서는, 최근 3년간(2017년~2019년) 신호위반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한 대전일보네거리 등 상위 30개소 교차로의 신호시간을 재조정한 결과, 전년 동기간 대비 교통사고가 23% 감소하였다고 12일 밝혔다.

대전일보네거리 등 상위 30개소 교차로는 ’19년 5~6월 사이 신호위반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총 51건이 발생하였는데, 신호체계를 개선한 후 ’20년 5~6월 동안 12건이 감소한 39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신호체계 개선은 대전시와 도로교통공단 등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한 결과물로, 이외에도 시민분들께서 직접 피부로 느끼실 수 있도록 한밭대로 궁동4가, 농수산시장5가 등 상습정체교차로는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여 7월 中 신호주기를 상향, 교통량이 많은 방향에 신호시간을 더 부여하는 등 개선할 예정이다.

대전경찰청은 최근 3년간(2017년~2019년) 차 대 사람 사망 또는 중상 이상 사고가 6건 발생한 동서대로 등 교통사고 다발구간 13개소를 포함하여, 보행자의 무단횡단이 잦거나 횡단보도 주변 조도가 낮아 야간 보행자 안전을 위협하는 곳에 무단횡단 방지펜스 총 47개소(L=9150m), 보행자 방호울타리 총 12개소(L=710m) 횡단보도 조명시설 총 30개소 76개를 대전시와 협조, 시설 설계 및 발주를 완료하였다.

이 외에도 안전속도 5030 속도하향 추진정책에 따라, 유성대로 등 9개 노선 53km 구간의 표지판 교체 등 시설개선을 완료했다.

또한, 어린이의 절대적인 안전확보를 위해 471개소의 어린이 보호구역을 전수 점검하여 40km/h 이상으로 운영중이었던 대덕초교 등 36개소의 어린이 보호구역 30km/ 제한속도 하향과 서대전초교 등 39개소의 교통신호기 신설 심의를 완료하였다.

안전속도 5030 및 어린이보호구역 정비는 대전시 및 각 자치구와 협력하여 ’20년 하반기까지 완료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할 예정이며, 무단횡단 방지펜스 등 도로안전시설물이 필요한 장소를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설치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전경찰 관계자는 안전속도 5030 등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추진하는 여러 가지 교통정책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교통 불편을 감수해주시는 등 적극협조하여주신 대전시민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경찰청, 고의‧허위 교통사고로 8천만원 가로챈 보험설계사 등 23명 검거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
  • 한국다선문인협회 꽃 시화 공모 시상식 성료
  • 샘터문인협회, 이정록 시인 소비자평가우수 대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