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수중 폐로프 감겨 발 묶인 낚시어선, 해경 도움으로 17명 전원 무사히 입항
상태바
태안해경,수중 폐로프 감겨 발 묶인 낚시어선, 해경 도움으로 17명 전원 무사히 입항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7.05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해상 부유물 소형 선박 운항에 치명적일 수 있어 해양 투기 금지 및 발견 신고 당부
▲ 낚시어선 선저 추진체에 감긴 폐로프를 제거하고 있는 해양경찰. / 출처=태안해양경찰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토요일인 4일 오후 310분쯤 충남 태안군 옹도 인근 해상에서 낚시승객 16명을 태운 낚시어선 A(7.93)가 영업을 마치고 오천항으로 귀항하던 중 물속에 떠다니던 폐로프가 선저 추진체에 감겨 약 한 시간 가까이 바다 한가운데 표류하다 출동한 해경의 도움으로 항해를 계속해 무사히 입항했다.

태안해경에 따르면, A호 선장 박모씨(40)는 사고 직후 해상 무선통신망으로 보령 어업안전조업국을 경유해 사고상황과 구조요청을 해경에 알렸다. 사고신고를 접수한 태안해경은 인근 경비함정 P-75정과 해경구조대, 신진파출소 연안구조정 등을 현장에 급파해 탑승자 안전을 확인하는 한편, 어선 주변 안전관리에 나섰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구조대는 직접 바다에 입수해 15분만에 스크류에 감긴 200kg 가량의 폐로프를 모두 제거해 회수했다.

태안해경 관계자는 크고 작은 각종 해상 부유물은 특히 소형 선박의 운항에 치명적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만큼 절대 바다에 투기해선 안 된다.”라며 누구라도 안전운항을 저해하는 위험 부유물을 발견하면 지나치지 말고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경찰청, 고의‧허위 교통사고로 8천만원 가로챈 보험설계사 등 23명 검거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
  • 한국다선문인협회 꽃 시화 공모 시상식 성료
  • 샘터문인협회, 이정록 시인 소비자평가우수 대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