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8월31일까지 고질적 불법어업 근절을 위한 특별단속에 나선다
상태바
태안해경, 8월31일까지 고질적 불법어업 근절을 위한 특별단속에 나선다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7.03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어기 어종 포획 및 채취, 세목망 적재 어로, 무허가 및 불법어구 적재 어로, 조업구역 위반 등 집중 단속
▲ 태안해경은 오는 8월 31일까지 불법어업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 출처=태안해양경찰서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태안해양경찰서(서장 윤태연)는 고질적인 불법어업 근절을 위해 오는 831일까지 수시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태안해경은 특별단속 기간 중 소형선망, 근해자망, 안강망어선 등 세목망 사용 금지기간(7.1~31) 중 세목망 적재 및 어로 금어기 어종(꽃게, 해삼 등) 포획채취 무허가 및 불법어구 적재 조업구역 위반 등에 대해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세목망 금지기간 중 세목망을 적재 또는 어로행위를 할 경우 수산업법에 따라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며, 수산자원 번식보호를 위한 금어기 기간 중 금지 어종를 포획채취하는 경우에는 수산자원관리법에 따라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태안해경 관계자는 마구잡이식 불법조업은 지속가능한 해양 생태계에 악영향을 끼칠뿐만 아니라 특히, 야간 불법조업으로 공공의 안전사고 발생 위험성도 크다.”선량한 어민들의 경제적 피해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관계기관 공조를 통한 실효적 단속으로 고질적 불법조업에 쐐기를 박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태안해경은 지난해 불법어업 특별단속 기간 중 무허가 조업, 불법어구 적재, 조업구역 위반 등 총 210건을 적발한 사실이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경찰청, 고의‧허위 교통사고로 8천만원 가로챈 보험설계사 등 23명 검거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이호연 칼럼] 치솟는 아파트 값을 잡기 위한 특단의 대책
  • 아픔 속에 ‘위로’를 주는 이야기 ’부다페스트 스토리’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