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 8월 말까지 불법촬영 합동점검 순찰대 운영
상태바
부산경찰청, 8월 말까지 불법촬영 합동점검 순찰대 운영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0.07.01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부산경찰청은 오늘부터 8월 31일까지 2달간 불법촬영 합동점검 순찰대를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먼저 15개 경찰서별로 지자체 시니어 인력, 경비, 위생업체, 민간업체, 대학생 등 지역사회와 협업하여 불법촬영 합동점검 순찰대를 구성할 예정이다.

순찰대는 경찰서별 20인 이상 편성하여 해수욕장 번화가 주변 공중화장실•숙박업소 등 불법촬영 범죄취약지역에 대해 카메라 설치여부 점검을 전개 한다.

특히 부산시에서 운영하는 시니어 불법촬영 카메라 점검단(179명)과 연계하는 등 지난 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에스원‧캡스 경비협회․위생협회 등 민간업체 와도 연계하여 점검 영역을 민간부문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조례에 포함될 핵심조항으로 공중화장실 등 설치 시 불법촬영 범죄 예방을 위해 대변기 옆 칸막이 상‧하단부의 빈 공간을 3mm이하로 두는 것이다.

3mm는 스마트폰이 들어가지 못하면서도 배수나 환기가 원활하도록 고안된 수치다.

또한 기존 설치된 공중화장실 등에 대해서도 대변기 옆 칸막이 상‧하단부의 빈 공간을 3mm이하로 두기 위해 안심스크린을 설치하는 내용도 조례에 담길 예정이며, 조례 제‧개정을 위해 경찰과 부산시 16개 구‧구청 및 의회도 함께 노력하고 있다.

부산경찰청에서는 불법촬영 범죄 기회를 사전차단 할 수 있는 표준조례안을 작성한 것을 바탕으로 각 경찰서에서는 구‧군청 담당자 및 의회 의원들을 대상으로 조례 제‧개정의 취지를 설명하고 있고, 각 구‧군청에서는 의회와 수시로 소통하는 등 조속한 입법을 위해 전방위적 노력을 펼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6월 25일 부산진구 서구‧연재구‧강서구 등 4개 구에서 공중화장실 등 조례 제‧개정안이 본회의를 통과하였고, 다른 구에서도 현재 입법이 활발히 논의 되고 있는 상황으로 연내에 부산시내 모든 구‧군에서 관련 조례가 입법 될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경찰청은 불법촬영 유포 등 2차 피해로 인해 피해자의 심리적 고통이 매우 큰 범죄인 만큼 무엇보다 사전 예방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데 이번 피서철을 맞아 실시하는 불법촬영 합동점검 순찰대 운영과 관련 조례 제‧개정 추진을 통해 불법촬영 범죄에 대한 여성들의 불안감 해소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 한다고 밝혔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참담한 고양시의 소상공인 행정...소상공인 탐방 르포..경기도의 대대적 감사 필요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
  • 서울 강서구 S 통증의학과 주사바늘 폐에 찔러 응급상황 발생..의료사고 인정
  • [내외신문 -을의반란75화] 무법천국 농협하나로마트 1화...특혜 조건 우리농산물 55% 있으나 마나 단속하는 자치단체 아주 형식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