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차천로 영정 보존처리 완료
상태바
당진시,차천로 영정 보존처리 완료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6.29 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 중기 문장가 차천로 선생 모습 생생히 복원해...
▲사진 차천로 영정 보존처리 전, 후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가 조선 중기 문장가이자 당진시 향토유적 제2호 문원사(차천로 영당)와 관련한 차천로 영정 보존처리를 완료했다.

문원사는 대호지면 적서리에 있는 영당으로 원래는 조선 후기인 1790(정조 14)에 건립됐는데, 이후 1924년 쇠락한 옛 영당을 철거하고 대대적으로 고쳐지었다. 정면 3, 측면 2칸의 팔작지붕 건물로 1993년 당진시 향토유적 제2호로 지정됐다.

차천로 영정은 선조 때의 인물화가 이신흠이 차천로의 40세 때의 모습을 그린 것인데, 그 동안 문중이 보관하다가 지난 2019년 당진시에 기탁했다.

시는 영정의 보존상태와 중요성 등을 고려해 보존처리를 추진했는데, 액자상태로 보관하던 영정을 원래의 족자형태로 변경하였고 영정 얼굴 좌우의 훼손 부분에 덧대어 채색해 놓은 부분을 제거하고 유사한 비단을 제작해 보완했다.

시 관계자는차천로 영정은 영당과 함께 당진시 주요 역사자원으로 영정의 지속적 보존을 위해 이번 사업을 실시했다.”보존처리한 영정을 당진시 공립박물관에 보존해 추후 시민들에게 공개 전시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차천로는 조선 중기의 문신으로 자는 복원(復元), 호는 오산(五山)이다. 본관은 연안(延安)이며 1583(선조 16) 벼슬길에 올랐다. 특히 시에 능해 한석봉의 글씨, 최립의 문장과 함께송도삼절(松都三絶)로 일컬어졌다. 저서로 오산집과 오산설림이 있고, 작품으로는 강촌별곡 등이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신춘문예 샘터문학 제 8회 문학상, 신인문학상 시상식 성대히 거행
  • 인천시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 및 회의 개최
  • 태안군,발안산업 김기복 대표, 태안군청을 난장판 만들어
  • 샘터문학,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상호 협력 협약식 가져
  • [화보] 치어리더 김현지 매력 넘치는 S라인 섹시미 발산
  • 샘터문학 이정록 회장,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 주임교수로 위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