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북한과 한민족이라는 감성적 사고에 시간만 허비"
상태바
김종인 "북한과 한민족이라는 감성적 사고에 시간만 허비"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6.24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 국제법에 따라 개별 국가로 봐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국회에서 비대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국회에서 비대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남북관계가 정상화될 수 있다는 희망적 사고와 북한이 한민족이라는 감성적 사고에 문재인 정부가 3년을 허비하지 않았느냐”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6·25 전쟁 70주년을 맞은 해인데, 남북관계가 상당히 어려운 여건에 처해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북관계에 대해 좀 더 성숙된 그런 생각을 가지고 단순히 한 민족이라는 감상적 사고로는 남북관계의 기본적인 틀을 짤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1991년 남북이 동시에 유엔(UN)에 가입해서 국제사회에서 두 나라로 인정받은 처지”라며 “남북관계도 국제법 질서에 따른 관점에서 (개별 국가로) 생각해야 할 시기가 되지 않았느냐"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과거 사고에 고집해서 소위 국제법상에 나타난 두 나라 관계라는 것을 초월해서 우리가 특별하게 무슨, 어떤 관계를 지속할 수 있고 그것을 통해서 통일을 달성할 수 있지 않나 이런 생각을 많이 하는 것 같다”며 북한은 다른 생각을 하는데 리만 북한을 좋게 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신춘문예 샘터문학 제 8회 문학상, 신인문학상 시상식 성대히 거행
  • 인천시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 및 회의 개최
  • 태안군,발안산업 김기복 대표, 태안군청을 난장판 만들어
  • 샘터문학,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상호 협력 협약식 가져
  • [화보] 치어리더 김현지 매력 넘치는 S라인 섹시미 발산
  • 샘터문학 이정록 회장,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 주임교수로 위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