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해양시설 대상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상태바
여수해경, 해양시설 대상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6.11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오염사고 위험성이 높은 기름·유해액체물질 및 하역시설 37개소 대상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가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되었던 2020년 해양시설 국가안전대진단을 재추진한다.

여수해양경찰서는 이달 10일부터 내달 10일까지 약 31일간 기름·유해액체물질 저장시설 및 하역시설 37개소를 대상으로 해양안전 위험요소를 발굴하고 개선하기 위한 해양시설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진단에서는 과거 해양시설 기름유출사고의 원인 대부분이 선박해양시설 간의 기름 이송작업 중 부주의나 안전설비 결함에서 발생한 만큼 현장의 안전절차 준수 및 안전설비 정상작동 여부 등이 중점 점검된다.

또한, 기름을 비축하는 고위험 시설인 한국석유공사 여수지사와 GS칼텍스()에 대해서는 산업통상자원부소방산업기술원, 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등의 각 분야 전문가가 합동으로 참여하여 점검의 신뢰도를 제고할 계획이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해양오염방지를 위한 진단과 함께 현장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지적된 사항에 대해서는 하반기에 이행실태를 확인할 방침이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경찰청, 고의‧허위 교통사고로 8천만원 가로챈 보험설계사 등 23명 검거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
  • 샘터문인협회, 이정록 시인 소비자평가우수 대상 수상
  • KBS2‘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초희, 대학생 매력 넘치는 촬영 비하인드 사진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