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2020년도 스마트빌리지 사업 본격 추진
상태바
과기정통부, 2020년도 스마트빌리지 사업 본격 추진
  • 한중일 기자
  • 승인 2020.05.29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율주행 트랙터·원격 어르신 돌봄·스마트 쓰레기통 등
- 농어촌 맞춤형 4차산업혁명 서비스 20종, 4개 지역에서 실증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사업’ 2020년도 공모 결과 제주특별자치도(구좌읍), 김해시(진영읍), 강진군(강진읍), 완주군(봉동읍) 4개 지방자치단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 (공모기간/대상지역) 2020.3.9.(월)∼4.9.(목) / 농림축산식품부가 선정하는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의 농촌중심지활성화착수지구(통합·선도) (`16∼`20년 기준 80개 읍·면)

올해로 2년째를 맞이하는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사업’은 4차 산업혁명을 농어촌에서도 향유할 수 있도록 지능정보기술을 접목한 생산성향상·안전강화·생활편의 서비스를 보급·확산하는 사업이다.

지난해에는 강원도(삼척시 근덕면)과 무안군(무안읍)을 선정하여 ‘ICT 융합기반 축우관리’, ‘드론 기반 정밀 농업’, ‘태양광 안내판 지역정보’, ‘지능형 영상보안관’, ‘양방향 소통 어르신 돌봄’ 및 ‘스마트 쓰레기통’ 등 10개의 서비스를 개발‧보급한 바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에 선정된 4개 지역에 총 80억원(1개 읍·면당 20억원)을 지원하여 올해 발굴된 총 20개(1개 읍·면당 5개)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개발‧적용한 후, 운영성과에 따라 전국에 확산할 수 있는 스마트빌리지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올해 공모를 통해 선정된 4곳에는 지난해 개발된 우수한 서비스를 확산할 뿐 아니라, 농어촌 지역 특성을 반영한 신규 및 특화 서비스를 발굴·보급하게 된다.

주민협의체가 직접 수요를 제기하고, 기획·평가 등 사업 전반에 참여하는 리빙랩(living lab)* 방식을 통해 주민의 실제 수요 및 농어촌 현안을 적극 반영하여 주민체감을 높일 계획이다.

* 사용자가 직접 나서서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사용자 참여형 혁신공간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신춘문예 샘터문학 제 8회 문학상, 신인문학상 시상식 성대히 거행
  • 인천시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 및 회의 개최
  • 태안군,발안산업 김기복 대표, 태안군청을 난장판 만들어
  • 샘터문학,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상호 협력 협약식 가져
  • [화보] 치어리더 김현지 매력 넘치는 S라인 섹시미 발산
  • 샘터문학 이정록 회장,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 주임교수로 위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