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 여직원 성추행 혐의 오거돈 前 부산시장 사전구속영장 신청
상태바
부산경찰청, 여직원 성추행 혐의 오거돈 前 부산시장 사전구속영장 신청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0.05.28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자신의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오거돈 前 부산시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이 신청됐다.

28일 부산경찰청은 강제추행 혐의로 오거돈 전 시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부산경찰청은 지난 1개월간 오前시장의 고발사건과 각종 의혹제기와 관련 오前시장 및 피해자 주변관계인 등을 상대로 종합적인 수사를 실시하여 관련 혐의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오前시장의 혐의가 중대하고, 강제추행사건 외 추가 사건 등에 대해서는 장기간 시간이 소요 될 수 있어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이 지연 될수록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 등도 우려되어 구속영장을 신청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강제추행 혐의 외 또 다른 의혹들에 대해서는 수사전담팀에서 관련혐의 입증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프랑스 여자’ 주변에 갇히지 말고 접경에 서서 삶을 선택하라.
  • 2020 신춘문예 샘터문학 제 8회 문학상, 신인문학상 시상식 성대히 거행
  • 인천시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 및 회의 개최
  • 샘터문학,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상호 협력 협약식 가져
  • [화보] 치어리더 김현지 매력 넘치는 S라인 섹시미 발산
  • 태안군,발안산업 김기복 대표, 태안군청을 난장판 만들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