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골절의심 응급환자 긴급이송
상태바
여수해경, 골절의심 응급환자 긴급이송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5.28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마을 및 해상에서 올들어 60건 이송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섬마을에서 엉덩이 골반뼈 통증을 호소한 응급환자를 긴급이송했다28일 밝혔다.

여수해경은 28일 오전 7시경 전남 고흥군 득량도에서 엉덩이 골반뼈 통증을 호소하며 거동이 불가한 환자가 발생했다는 마을 주민의 응급이송 청을 접수받아 연안구조정을 급파하여 환자를 안전하게 녹동항으로 이송 후 고흥 119구급대에 인계하였다.

응급환자 A(, 79)는 지난 26일 오전 6시경 자택 마당에서 음주상태로 넘어져 있는 것을 마을주민이 발견하여 해경에 이송요청 하였으나, 환자가 병원 이송을 원치 않아 자택에서 머물던 중 오늘 통증이 심해져 응급이송을 요청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A씨는 코로나19 관련 발열 상태 등 확인 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119구급대를 경유 녹동 현대병원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528일 관내 도서지역 응급환자 이송 건수는 총 60건이며 득량도 내 응급환자 발생 건수는 4건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신춘문예 샘터문학 제 8회 문학상, 신인문학상 시상식 성대히 거행
  • 인천시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 및 회의 개최
  • 샘터문학,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상호 협력 협약식 가져
  • 태안군,발안산업 김기복 대표, 태안군청을 난장판 만들어
  • [화보] 치어리더 김현지 매력 넘치는 S라인 섹시미 발산
  • 샘터문학 이정록 회장,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 주임교수로 위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