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 초등학교 1∼2학년 등교 안전 확보에 만전
상태바
부산경찰청, 초등학교 1∼2학년 등교 안전 확보에 만전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0.05.27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부산지방경찰청(청장 김창룡)에서는 27일 초등학교(1∼2학년) 개학 첫 날 학교 진입로 및 주요교차로 등 702개소에서 경찰(129)·모범(42)·녹색(693)·사회복무요원(78)·학교지킴이(531) 등 1,473명을 집중 배치하였다.

경찰은 코로나19로 인한 감염 및 질병 확산을 우려해 자가용을 이용한 등교가 많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대부분의 학생들이 학부모와 동행하여 도보로 이동해 우려했던 것과는 달리 학교주변 교통 혼잡은 없었다고 밝혔다.

부산경찰은 최근 ‘민식이법’ 시행 이후에도 여전히 어린이 안전을 위협하는 스쿨존 주변 불법 주정차가 횡행하고 있어 지자체와 협업해 불법 주정차 근절 특별합동단속반을 운영해 초등학교 개학후 1주일 동안은 매일, 이후에는 주 2회 등하교 시간대 합동단속을 펼친다.

불법 주정차 근절을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고 판단, 지자체와 협업해 불법 주정차 근절 특별합동단속반을 운영해 초등학교 개학후 1주일 동안은 매일, 이후에는 주 2회 등하교 시간대 합동단속을 펼친다. 특별단속반은 경찰·지자체·모범(교통지도요원)으로 구성된다.

초등학교 첫 등교일인 이 날은 순찰차와 지자체 주차단속차량 16대가 합동으로 등하교 시간대 스쿨존 주변 불법주정차위반 52건, 과속단속 111건 등 교통법규위반 195건을 단속하였다.

학교 관계자는 초등학교 주변에 경찰관들이 많이 배치되어 안심이 되고 교통관리 뿐 만 아니라 등하교 학생들에 대해 마스크 착용 등 개인방역 또한 친절히 안내해줘서 너무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

향후 6.1(초3·4), 6.8(초5·6) 순차적 등교를 앞두고 스쿨존 주변 혼잡이 예상됨에 따라 어린이 안전확보를 위해 불법 주정차·과속 등 중요법규위반에 대한 단속을 지속적으로 펼치는 한편, 생활불편신고앱을 통해 시민들의 공익신고도 적극 활용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또한 스쿨존 내 노후·훼손된 교통안전시설과 도로부속물을 점검·정비하는 등 사고예방을 위한 소통 및 안전 활동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신춘문예 샘터문학 제 8회 문학상, 신인문학상 시상식 성대히 거행
  • 인천시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 및 회의 개최
  • 샘터문학,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상호 협력 협약식 가져
  • [화보] 치어리더 김현지 매력 넘치는 S라인 섹시미 발산
  • 태안군,발안산업 김기복 대표, 태안군청을 난장판 만들어
  • 샘터문학 이정록 회장,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 주임교수로 위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