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해경, 해양 종사자 인권 침해 행위 특별 단속 실시
상태바
동해해경, 해양 종사자 인권 침해 행위 특별 단속 실시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5.25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 노동자, 장애인 노동착취 등 인권 사각지대 해소 위한 특별 단속 실시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동해해양경찰서(서장 권오성)해양 종사자 인권 침해 사범에 대한 특별 단속을 오는 630일까지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특별 단속은 상대적으로 인권 사각지대에 처해 있는 이주 노동자, 장애인 노동착취 등을 대상으로 한 인권 침해 행위 단속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단속 대상은 해양 종사 이주 노동자 인권 침해 행위 도서지역 양식장 및 염전 등에서의 장애인 약취유인감금폭행임금갈취 행위 장기 조업선에서 선원의 하선 요구 묵살 또는 강제로 승선시키는 행위 승선 근무 예비역 및 실습 선원에 대한 폭언폭행 및 성추행 등이다.

또한, 동해해경은 단속과 더불어 해양 종사자가 인권침해 사항을 직접 신고하거나 상담할 수 있도록 설문조사와 실태조사를 정례화한다.

동해해경 관계자는 이번 해양 종사자 상대 인권 침해 행위 단속을 통해 적발되는 사람은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처리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동해해양경찰서는 지난 해 인도네시아 선원을 국내에 송입하면서 400여명으로부터 1인당 약 100만원씩 총 4억원을 착복한 선원법위반 사범을 검거한 바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신춘문예 샘터문학 제 8회 문학상, 신인문학상 시상식 성대히 거행
  • 인천시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 및 회의 개최
  • 샘터문학,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상호 협력 협약식 가져
  • 태안군,발안산업 김기복 대표, 태안군청을 난장판 만들어
  • [화보] 치어리더 김현지 매력 넘치는 S라인 섹시미 발산
  • 샘터문학 이정록 회장,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 주임교수로 위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