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해경, 해양종사자 인권침해 특별단속
상태바
부안해경, 해양종사자 인권침해 특별단속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0.05.22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부안해양경찰서(서장 김동진)는 다음달 30일까지 상반기 해양종사자 인권침해 사범 특별단속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특별 단속은 인권 사각지대에 처해 있는 이주 노동자 등을 대상으로 한 인권 침해 행위 단속에 주력할 방침으로, 유관기관과 연계하여 이주 노동자에 대한 인권침해 행위를 특별 단속할 예정이다.

단속 대상은 ▲해양 종사 이주 노동자 인권 침해 행위 ▲도서지역 양식장 및 염전 등에서의 장애인 약취유인‧감금‧폭행‧임금갈취 행위 ▲장기 조업선에서 선원의 하선 요구 묵살 또는 강제로 승선시키는 행위 ▲승선 근무 예비역 및 실습 선원에 대한 폭언‧폭행 및 성추행 등이다.

이에 부안해경은 특별단속 전담반을 편성하고 경비함정 및 파출장소 요원을 집중 투입하여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인권 유린과 피해 사례를 수집하고, 인권단체와 합동으로 취약개소 점검과 설문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부안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이번 해양 종사자 대상 인권침해 단속을 통해 적발 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처리할 예정이다”라며, “해양종사자의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 드린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이도에서 유령 버스를 목격해도 제보하지 마세요
  • 프로야구 KIA타이거즈의 기아 챔피언스 필드 승리 요정 치어리더 김현지, 정가예의 집중 인터뷰
  • 직캠 1000만뷰의 걸그룹 걸크러쉬의 집중 인터뷰
  • '기도의 막이 내릴 때' 알게 되는 가슴 아픈 진실
  • 영화‘국도극장’ 이동휘-이한위-신신애-이상희-김서하가 선보이는 따뜻한 위로
  • 대구 계성고, 온라인 교육활동 중의 동아리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