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 광복회장 故 노무현 대통령 묘소 참배..
상태바
김원웅 광복회장 故 노무현 대통령 묘소 참배..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5.21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일반민족행위진상조사법과 친일재산국가환수법의 제정해야-
21일, 김원웅 광복회장이 김해 봉하마을 방문, 부산·울산·경남 광복회원들과 함께 고 노무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
21일, 김원웅 광복회장이 김해 봉하마을 방문, 부산·울산·경남 광복회원들과 함께 고 노무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고(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맞이해 김원웅 광복회장을 비롯한 부산, 울산, 경남 광복회원들이 21일 오후 김해 봉하의 노무현 대통령 묘소를 참배했다.사진=광복회 제공.
 
이날 참배를 마친 김 회장은 “오랜 정치적 동지였던 고 노무현 대통령은 ‘인간적인 너무나도 인간적인 정치인’이었다”고 회고하고, “친일반민족행위진상조사법과 친일재산국가환수법의 제정은 역사정의를 세우려는 노무현 대통령의 굳센 의지의 반영이었고, 노 대통령은 독립유공자 후손의 오랜 숙원을 해결해 주신 분”이라고 감회를 밝혔다.
 
또한 김 회장은 “ ‘겸손한 권력으로 강한 나라를 만들겠다’는 노무현의 철학이 관철되는 세상을 앞당기기 위해서는 친일청산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광복회가 노 대통령 서거 이후 처음으로 참여하는 고 노무현 대통령 묘소참배에는 노 대통령의 친누나인 노영옥 여사도 함께 했다. 노 여사는 “노무현 대통령의 가까운 친구인 김원웅 광복회장이 친일파에 맞서 민족정기를 세워가는 꿋꿋한 모습에, 하늘에 있는 노 대통령도 기뻐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이도에서 유령 버스를 목격해도 제보하지 마세요
  • 프로야구 KIA타이거즈의 기아 챔피언스 필드 승리 요정 치어리더 김현지, 정가예의 집중 인터뷰
  • 직캠 1000만뷰의 걸그룹 걸크러쉬의 집중 인터뷰
  • '기도의 막이 내릴 때' 알게 되는 가슴 아픈 진실
  • 대구 계성고, 온라인 교육활동 중의 동아리 활동
  • 영화‘국도극장’ 이동휘-이한위-신신애-이상희-김서하가 선보이는 따뜻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