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6.25 전쟁 상처, 영국인 수산나 여사 올해의 이민자로 선정
상태바
법무부 6.25 전쟁 상처, 영국인 수산나 여사 올해의 이민자로 선정
  • 전태수 기자
  • 승인 2020.05.20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국인 수산나 여사 올해의 이민자로 선정
- 제13주년 세계인의 날, 유공자 포상식 개최

벌써 60년도 더 된 일이다. 그 배가 부산항에 도착했던 날이..... 외삼촌과 사촌오빠 2명이 6.25 전쟁에 참전해 이미 한국에 대해서는 익히 들었으나 직접 두 눈으로 전쟁의 잔해로 남은 가난한 땅을 보며 어렵고 상처받은 사람들을 위해 사는 것이 자신의 소명임을 알았다. 수산나 여사는 대구・경북지역에서 일평생 소외된 여성과 청소년의 자립을 위해 항상 낮은 곳에서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으며, 이제는 83세의 고령으로 건강은 좋지 않지만, 그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후배들을 양성하며 지역사회복지의 토대를 마련한 공로로 제13주년 「세계인의 날」을 맞아 정부로부터 대한민국 올해의 이민자로 선정되었다.

법무부(장관 추미애)는 2020. 5. 20.(수) 14:30, 법무부 대회의실에서 올해로 제13주년을 맞이한 「세계인의 날」 기념식을 개최하였습니다.

올해는 6.25 전쟁 70주년을 맞이하는 해로 전쟁의 폐허속에 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원조와 나눔의 손길을 보내는 나라로 성장한 대한민국이 재한외국인과 함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모두가 하나됨을 염원하고자 열렸습니다.

「세계인의 날」은 국민과 재한외국인이 서로의 문화와 전통을 존중하면서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를 이루기 위해 지정한 법정기념일*로 지난 2008년부터 매년 5월 20일에 기념해오고 있습니다.
 * 「재한외국인 처우 기본법」 제19조

이번 기념식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예방과 생활 속 거리 두기 실천을 위해 외빈초청 및 공연행사를 취소하고, 유공자 포상식 행사로 행사규모를 축소하여 개최되었습니다.
※ 당초 주한외교사절, 재한외국인 등 약 1,0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유공자와 가족 40명으로 참석인원을 대폭 축소

「세계인의 날」 유공자 포상 수여식에서는 대통령표창 등 총 17점의 정부포상이 수여되었습니다.
1959년 23세의 나이에 한국에 입국하여 6.25 전쟁 후 대한민국의 참상을 몸소 체험하며 일생을 대구·경북 지역에서 소외된 여성과 청소년의 자립을 지원하였고,
낙후된 농촌의 자립기반 마련 등 지역사회발전에 기여한 천주교 대구대교구 소속 영거 수산나 메리(Younger Susannah Mary) 여사가 올해의 이민자상(대통령 표창)을 받았습니다.

수산나 여사는 1960년 대구 효성여자대학교 영어교수를 시작으로 대구카톨릭여자기술원장 등을 역임하며 대구·경북지역에 사회복지시설 건립, 미혼모 지원 및 청소년 교육, 영국의 지원을 받아 축산농장 운영 등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평생을 헌신하셨으며, 이러한 공로로 2011년 대구 명예시민으로 인정되기도 하였습니다.

아울러, 19년 동안 다문화가정 및 장애인을 대상으로 컴퓨터 무료보급 등 자원봉사활동을 해온 (사)충남다문화가정협회 박인규 회장과
재한외국인의 인권보호 및 대국민 인식개선에 기여한 화성시외국인복지센터(단체)도 재한외국인 사회통합 업무의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표창을 수상하였습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고기영 법무부 차관이 대독한 축사에서 우리 국민은 민족의 비극 6.25 전쟁의 참상을 극복하고 근대화를 이루었고, IMF 외환위기 속에서도 고통을 나누고 희망의 힘으로 단합하여 위기를 극복한 저력이 있었다며, 그 위기 극복과정에는 재한외국인이 함께했던 것처럼 이번 ‘코로나19’ 위기 상황도 함께 극복해 나가자고 당부하였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경찰청, 고의‧허위 교통사고로 8천만원 가로챈 보험설계사 등 23명 검거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이호연 칼럼] 치솟는 아파트 값을 잡기 위한 특단의 대책
  • 아픔 속에 ‘위로’를 주는 이야기 ’부다페스트 스토리’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