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 등교 개학에 따른 특별교통안전대책 마련
상태바
부산경찰청, 등교 개학에 따른 특별교통안전대책 마련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0.05.20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부산지방경찰청(청장 김창룡)에서는, 오늘부터 고3을 시작으로 순차 등교를 앞두고 주요간선도로 및 학교주변 교통 혼잡이 예상됨에 따라, 가용경력을 최대 동원하여 교통안전과 소통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코로나19로 인한 감염 및 질병 확산에 대한 불안감이 고조되어자가용 등을 이용한 등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시·공단·교육청·협조단체 등과 협업, 다각적인 교통안전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등하굣길에는 경찰(129)·모범(42)·사회복무(78)·녹색(693)·학교 지킴이(531) 등 702개소에 1,473명을 배치·운영한다.

특히, 늦은 개학으로 해방감에 들뜬 학생들의 무단횡단 등 위험행동에 따른 학교주변 안전사고가 우려됨으로 캠코더·이동식 등 기계식 단속장비를 적극 활용하여 스쿨존 내 중요법규위반인 중침·신호·보행자보호위반 등 고위험 위반행위와 최근 사고가 빈발하는 이륜차와 전동킥보드 계도·단속을 강화한다.

등·하교 집중시간대는 어린이통학버스 특별보호규정 위반행위 계도·단속과 더불어 지자체 합동, 주 2회 불법 주정차 단속도 병행 할 계획이다.

또한, 5.11.∼7.3. 까지 8주간 부산지역 어린이보호구역 906개소에 대해 경찰·지자체·교육청·공단·학부모 등 합동점검단을 편성하여노후, 훼손된 교통안전시설이나 도로부속물 등을 정비하고 신호기· 무인단속기 설치 여부도 지속 점검, 사고요인을 사전에 방지하고 보완 한다.

경찰관계자는 개학이 늦어져 학생들의 경계심이 느슨해질 수 있는 만큼 학교주변을 운행할 때는 반드시 속도를 30km 이하로 감속하여 안전운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이도에서 유령 버스를 목격해도 제보하지 마세요
  • 프로야구 KIA타이거즈의 기아 챔피언스 필드 승리 요정 치어리더 김현지, 정가예의 집중 인터뷰
  • 직캠 1000만뷰의 걸그룹 걸크러쉬의 집중 인터뷰
  • '기도의 막이 내릴 때' 알게 되는 가슴 아픈 진실
  • 영화‘국도극장’ 이동휘-이한위-신신애-이상희-김서하가 선보이는 따뜻한 위로
  • 대구 계성고, 온라인 교육활동 중의 동아리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