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국회 관인 공모 당선작 시상
상태바
문희상 국회의장, 국회 관인 공모 당선작 시상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5.19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현경 작가 국회 관인 당선 이정호 한국전각협회 부회장은 우수작-
19일 문희상 국회의장과 유인태 사무총장이 국회에서 신현경 국회 관인 공모 당선자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19일 문희상 국회의장과 유인태 사무총장이 국회에서 신현경 국회 관인 공모 당선자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19일 국회 관인 공모 당선작을 시상하며 “대한민국 국회가 인을 새롭게 한다는 것은, 국회도 새롭게 시작한다는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공모에는 신현경 작가가 당선인으로 선정됐으며 이정호 한국전각협회 부회장은 우수작에 뽑혔다. 당선작에는 상금 500만원, 우수작에는 상금 100만원이 수상자에게 주어졌다.
 
국회 관인은 국회를 상징하는 공식 인장으로, 국회의 각종 공식 문서에 사용되고 있으며 1963년부터 사용돼온 기존 국회 관인은 한글 전서체(篆書體)로 돼있다. 한글 전서체는 본래 한자에 사용하는 서체를 자의적으로 변형 글자를 적용한 것으로, 글자의 획을 임의로 늘이거나 꼬불꼬불 구부려서 국민들이 무슨 글자인지 알아보기 어렵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이에 국회는 지난 1월 ‘국회 관인제작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공모를 거쳐 54개 출품작을 심사하였고, 신현경 작가의 작품으로 새로운 관인을 확정했다.

새 관인은 훈민정음 중 용비어천가, 월인천강지곡에 사용된 서체이며, 크기도 기존 54㎜에서 70㎜로 커졌다. 국회는 관인 제작에 들어가 빠른 시일 내 새로운 관인으로 공식 관인을 변경할 예정이다.
 
이날 시상식에는 신현경 작가, 이정호 한국전각협회 부회장,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이기우 의장비서실장, 한공식 입법차장 등이 참석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이도에서 유령 버스를 목격해도 제보하지 마세요
  • 프로야구 KIA타이거즈의 기아 챔피언스 필드 승리 요정 치어리더 김현지, 정가예의 집중 인터뷰
  • 직캠 1000만뷰의 걸그룹 걸크러쉬의 집중 인터뷰
  • '기도의 막이 내릴 때' 알게 되는 가슴 아픈 진실
  • 영화‘국도극장’ 이동휘-이한위-신신애-이상희-김서하가 선보이는 따뜻한 위로
  • 대구 계성고, 온라인 교육활동 중의 동아리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