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운동 40주년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상태바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5.18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민주광장(옛 전남도청)에서 열린 제 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광역시 동구 예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 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광역시 동구 예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 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 청와대 제공.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발포 명령자 규명과 계엄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과 헬기 사격의 진실과 은폐 조작에 대한 국가 폭력의 진실을 반드시 밝혀 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주 5.18민주광장(옛 전남도청)에서 열린 제 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이같이 밝히며 "오월 광주로부터 40년이 되었고 시민들과 함께하는 5·18, 생활 속에서 되살아나는 5·18을 바라며, 정부는 처음으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망월동 묘역이 아닌, 이곳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거행했다"며 이제라도 용기를 내서 진실을 고백 한다면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5·18 항쟁 기간 동안 광장은 서로의 안부를 확인하는 사랑방이었고, 용기를 나누는 항쟁의 지도부로 우리는 광장에서 결코 잊을 수 없는 대동세상을 보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직접 시위에 참가하지 않은 시민들과 어린 학생들도 주먹밥을 나누고, 부상자들을 돌보며, 피가 부족하면 기꺼이 헌혈에 나서며 독재 권력과 다른 우리의 이웃들을 만났고, 목숨마저 바칠 수 있는 민주주의의 참모습을 보았다"며 "도청 앞 광장에 흩뿌려진 우리의 민주주의는 지난 40년, 전국의 광장으로 퍼져나가 서로의 손을 맞잡게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오월의 정신을 이어가는 광주 시민들이 광주의 진실을 알리는 민주화 운동이 되었다며 오월의 정신은 누구의 것도 아닌 우리 것이라고 강조하며 국가가 나서 진실을 밝히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이도에서 유령 버스를 목격해도 제보하지 마세요
  • 프로야구 KIA타이거즈의 기아 챔피언스 필드 승리 요정 치어리더 김현지, 정가예의 집중 인터뷰
  • 직캠 1000만뷰의 걸그룹 걸크러쉬의 집중 인터뷰
  • '기도의 막이 내릴 때' 알게 되는 가슴 아픈 진실
  • 영화‘국도극장’ 이동휘-이한위-신신애-이상희-김서하가 선보이는 따뜻한 위로
  • 대구 계성고, 온라인 교육활동 중의 동아리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