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해양 종사자 인권 침해 행위 특별 단속
상태바
여수해경, 해양 종사자 인권 침해 행위 특별 단속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5.15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 노동자 등 인권 실태조사 실시, 차별 없는 세상 만들기에 최선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여수해양경찰서장(이철우)은 오는 18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해양 종사자 인권 침해 사범 특별 단속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특별 단속은 인권 사각지대에 처해 있는 이주 노동자 등을 대상으로 한 인권 침해 행위 단속에 주력할 방침으로, 유관기관과 연계하여 이주 노동자에 대한 인권침해 사례를 수집하고 설문조사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단속 대상은 해양 종사 이주 노동자 인권 침해 행위 도서지역 양식장 및 염전 등에서의 장애인 약취유인감금폭행임금갈취 행위 장기 조업선에서 선원의 하선 요구 묵살 또는 강제로 승선시키는 행위 승선 근무 예비역 및 실습 선원에 대한 폭언폭행 및 성추행 등이다.

서행석 여수해경 수사과장은 해양 종사자 특성상 인권 사각지대에 놓인 이들이 많아 지속적인 단속에도 불구하고 인권침해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 “피해자나 목격자의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여수해경은 지난해 작업 미숙을 사유로 외국인 선원에게 폭언·폭행을 가한 기관장을 적발하는 등 해양종사자 인권침해 사범 1824명을 검거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신춘문예 샘터문학 제 8회 문학상, 신인문학상 시상식 성대히 거행
  • 인천시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 및 회의 개최
  • 태안군,발안산업 김기복 대표, 태안군청을 난장판 만들어
  • 샘터문학,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상호 협력 협약식 가져
  • [화보] 치어리더 김현지 매력 넘치는 S라인 섹시미 발산
  • 샘터문학 이정록 회장,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 주임교수로 위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