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기, 유진 주연의 ‘종이꽃’ 휴스턴 국제영화제 최우수 외국어 장편영화상(백금상) 수상.
상태바
안성기, 유진 주연의 ‘종이꽃’ 휴스턴 국제영화제 최우수 외국어 장편영화상(백금상) 수상.
  • 조동현 기자
  • 승인 2020.05.12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종이꽃’ 주연배우 유진에 영화계 관심 집중. 러브콜 봇물. 기대 UP

[내외신문 =조동현 기자] 안성기, 유진 주연의 영화 종이꽃’ (제작: 로드픽쳐스 감독: 고훈)가 코로나 사태 중 세계 영화제 중 유일하게 온라인으로 개최하며 화제를 모은 제53회 휴스턴 국제 영화제에서 외국어 장편 영화 최고상에 해당하는 백금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좌: 2019 부산국제영화제 우: 유진 종이꽃
좌: 2019 부산국제영화제 우: 유진 종이꽃

영화 종이꽃은 사고로 마비가 된 아들 지혁(김혜성 분)을 돌보며 꿋꿋하게 살아가는 장의사 성길(안성기 분)이 다시 한 번 희망을 꿈꾸는 이야기를 다룬 가슴 따뜻한 작품이다.

전대미문의 팬데믹 상황으로 인해 전 세계 영화제가 취소되거나 연기된 가운데 이번 휴스턴 국제영화제는 코로나 사태 이후 미국 내에서 유일하게 진행된 영화제로서, 이에 영화 <종이꽃>의 수상이 갖는 의미는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주연을 맡은 안성기 배우가 한국인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여자 주인공을 맡은 유진에게도 영화 관계자들의 관심이 쏠리며 영화계의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다.

 

유진은 극중 차갑고 냉정한 현실에도 웃음을 잃지 않는 인물 은숙역을 맡았다. 평범한 삶조차 허락되지 않는 각박한 인생 속에서도 겉으로는 매사에 긍정적인 것처럼 보이는 은숙 캐릭터가 내면 깊숙이 가진 절망과 희망의 날카로운 경계선을 심도 있게 펼쳐내며 몰입도를 올리는 놀라운 감정선으로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어 냈다.

유진은 그동안 KBS2 ‘러빙유’, ‘제빵왕 김탁구’, MBC ‘원더풀 라이프’, ‘인연 만들기’, ‘백년의 유산’, JTBC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등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또한, 영화 못말리는 결혼’, ‘로맨틱 아일랜드등 스크린에서도 활동했다. 안성기와 함께 주연을 맡은 영화 종이꽃은 지난 2009년 공포물 요가학원이후 10년 만에 내놓는 스크린 복귀 작으로 많은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복귀 작으로 저예산 독립 장편영화를 선택해 작품에 대한 소신 있는 행보에 영화 관계자들의 눈길을 끌기도 했다.

지난 2019년에 열린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와 제45회 서울독립영화제, 15회 제주영화제 개막작 등 국내 관객들과 미리 만났던 영화 <종이꽃>, 이번 휴스턴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 최우수 외국어 장편영화상 (백금상) 2관왕이라는 희소식과 함께 앞으로 더 많은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어서 유진이 그린 은숙 역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또한, 촬영 중인 배우 유진의 차기작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을의반란77화]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동서울 터미널 1화....땅주인 산업은행,신세계 자회사와 한진중공업은 왜?
  • 김정호 의원, "대형 복합쇼핑몰 모든 상권의 블랙홀 규제 해야"
  •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심각한 동서울터미널 개발사업 2화 ....한진중공업(산업은행) 동서울터미널 부지 저가 매각 의혹 분석
  • 뮤지컬 ‘광주’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특별기획전 「19800518-광주」와 협업 전시
  • 인천남부교육지원청, 민관학 협력으로 마을교육자원지도 출판
  • 액션의 신세계를 연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파이널컷' 예고편 최초 공개!